스타의 스타일링 따라잡기, 디스트로이드진 스타일링 연출법

배우 고준희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디스트로이드진 스타일링

배우 고준희가 자신의 SNS에 공개한 디스트로이드진 스타일링

여름은 이제 지나갔지만 , 찬바람이 솔솔 부는 요즘 바지사이로 들어오는 청량함을 느낄 수 있는 찢어진 청바지로 섹시함을 연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눈치 빠른 여성분들이라면 요즘 찢어진 청바지가 유행이란 거 아시죠? 편안하면서도 시크한 분위기의 디스트로이드진, 데미지진이라고 합니다. 이름도 참 다양한 거 같아요. 입을 때 발가락이 걸려 더 심하게 찢어지기도 하지만 기분전환하거나 매력적으로 보이기엔 좋은 아이템이죠. 멋쟁이들만의 전유물이었던 찢어진 청바지를 2013년 버전으로 한번 입어볼까요? 찢어진 청바지는 빈티지한 멋이 많이 깃들어진 아이템이지만 ,청바지 하나로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습니다. 해외스타들이나 패션피플의 스타일링을 통해 멋진 찢어진 청바지의 연출법을 배워보도록 해요.

웨어러블하면서도 개성 있는 스타일링을 원할 때

004

베이직한 검정티는 다소 밋밋해 보일 수 있으나 워싱이 잘된 디스트로이드진의 디테일덕분에 베이직한 느낌보단 트렌디한 감각이 살아나는듯합니다. 여기에 긴 줄의 심플한 목걸이는 단연 세련된 패션아이템이 될 수 있겠죠. 스키니한 찢어진 청바지는 앞코가 뾰족한 아찔함이 돋보이는 스틸레토힐과도 단연 찰떡궁합이랍니다. 스키니진 사이로 보이는 매끈한 각선미는 섹시한 매력을 한층 살려주니 일석이조라고 볼 수 있어요. 화이트 상의와 청바지는 패피들의 스타일링법의 하나죠. 흰 티는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멋이있고 여기에 퍼를 입는다면 따뜻하면서도 럭셔리한 스타일링을 할 수 있구요. 날씨가 선선하다고 느끼면 가디건을 매치 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저 역시 청바지에 흰 티를 제일 즐겨입는 답니다. 연하게 빠진 데님 컬러에 통이 넓은 아웃핏은 편안한 연출을 주게 하며 살짝 롤업을 하면 귀여운 느낌까지 주고, 일상적인 외출에서 트렌디한 느낌을 살리고 싶다면 체크셔츠에 가죽 재킷을 걸쳐보세요. 펑키하면서도 시크한 스타일링이 될 거에요.

포멀한 스타일링을 원할 때

005
셔츠와 같은 포멀한 아이템과 매치했을 때는 느낌이 더 좋습니다. 단정한 재킷에 캐주얼한 티셔츠, 그리고 마지막으로 디스트로이드진을 매치해, 가을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목도리까지 매치 한다면 패셔너블하면서 톡톡 튀는 개성만점이 되는 여우같은 스타일링이 될 거에요. 화이트 컬러의 재킷은 순수하면서도 더욱 세련된 느낌의 스타일링이 완성된답니다. 개인적으로 포멀한 스타일의 완성은 핸드백이라고 생각하는데 지나치게 큰 숄더백보다는 토드백을 드는 것이 훨씬 포멀한 느낌을 주니 스타일링 하는데 포인트로 추천할게요.

찢어진 청바지 만드는법

008

청바지는 데님 원단이라하며 겉에 세로로 있는 청실과 안에 가로로 흰 실이 겹쳐있어요. 그래서 날카로운 칼로 겉실만 끊어 주면 됩니다(송곳이나 다른 뾰족한 물건을 사용해도 좋아요 그럼 다른 디테일이 살아납니다). 이때 찢고 싶은 부위를 연필로 미리 체크해 주시고, 칼질은 반드시 가로로 해주세요 . 대각선으로 하면 안에 흰 실도 다 끊어져서 안 예쁘게 된답니다. 빈티지한 느낌을 살리고 싶으시면 사포로 살짝 문지르고 세탁기에 한 번 돌려주면 아주 자연스러운 느낌의 디스트로이드진이 완성됩니다. 처음 입는 분이시라면 너무 과한 것보단 조금씩 디스트로이드 부분을 늘려가는 게 좋아요. 옷장 속에 낡은 청바지나 입다가 지루해진 청바지에 다른 스타일링을 원하시면 지금 한 번 시도해보세요.

글. 스타일리스타 이은아 이사
사진제공. 고준희 SNS, 제임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