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고준 “김종국 닮았다는 얘기 들어…대기업 다니는 형은 박수홍 닮은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고준이 김종국과의 공통점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미우새’에는 배우 고준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어머니들은 고준을 보고 “섹시하다”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이에 신동엽은 “실제로 별명도 ‘더티섹시'”라고 거들었다. 신동엽은 고준에 대해 “앳돼 보이기도 하지만 42살이다. ‘미우새’로 자격을 다 갖췄다”고 말했다.

김종국 어머니는 “종국하고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고준은 “안양 옆에 산본에 살았다”고 털어놨다. 서장훈이 “학창시절 리틀 김종국이었단다. 어머니 속을 많이 썩였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고준은 김종국과 공통점이 많다고 밝혔다. 형과 여동생이 있다는 것, 형이 공부를 엄청 잘했다는 것, 그리고 정원 미달로 지원한 고등학교에 합격한 것 등이었다. 고준은 “형은 (김종국과 마찬가지로) 안양고를 나왔고 지금 대기업에서 일한다”고 밝혔다.

공부 잘하는 형과 차별 당해서 서러웠던 적은 없었냐고 묻자 고준은 “혼자서 자격지심에 불만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고준은 “형은 공부도 잘했는데 동네에서 유명한 꽃미남이었다. 모든 게 불만이었다”며 웃었다.

고준은 “저는 김종국 선배를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형은 박수홍 선배를 닮았다는 얘길 들었다”고 말했다. 고준은 “여동생도 예쁘고 공부 잘 했다. 중간에 저만 미운 오리 새끼였던 것 같다. 팬티 바람으로 쫓겨 나기도 했다”고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이에 신동엽은 “나는 팬티 바람으로 쫓겨나고 그 이후에 친구들에게 오히려 인기가 많아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