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소연, 동방우 제안에 회사 복귀…“최명길보다 높이 올라갈 것” 야심(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김소연이 동방우의 제안에 한성그룹으로 복귀하며 최명길과의 전면전에 나섰다. 홍종현은 김소연을 찾아가 진심을 털어놓았지만 김소연은 믿지 않았다.

2일 방송된 ‘세젤예’에서는 한태주(홍종현 분)는 강미리(김소연 분)를 찾아가 “내가 큰 잘못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걸 안다. 하지만 내가 선배를 붙잡을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애원했다. 강미리는 “지금 같은 태도, 배짱, 자존심, 신입 같지 않던 자신감, 때때로 어른스러운 관대함, 예상 밖의 여유. 어디서 왔는지 항상 궁금했다. 나 같이 아등바등 사는 사람들은 절대 가질 수 없는 것”이라면서 “ 돈 많은 부모, 심지어 한성그룹. 뭐든 할 수 있으니까 그랬던 거다. 그래서 부장이든 여자든 네 마음대로 가지고 놀랐던 거냐. 차라리 처음부터 밝히지 그랬냐”고 화냈다. 한태주는 “나 선배 정말 사랑했다. 지금도 그렇다. 결혼하자는 말도 진심이었다”고 사과했다. 강미리는 “사랑, 결혼…형태도 없는 것에 홀려서 넘어졌던 건 나”라며 “날 더 비참하게 하지 마라. 이대로 아무 말도 하지 말고 가라. 너 원망 안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만나온 어느 누구보다 너, 저질이다”고 말했다.

퇴근한 한태주는 집에서 전인숙(최명길 분)과 이야기를 나눴다. 한태주는 “저는 강미리 부장 돌아올 때까지 마케팅부장 자리를 공석으로 둘 것”이라며 “사적인 감정을 떠나서라도 전 강 부장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인숙은 “자존심 강하고 무엇보다 자신의 능력을 믿고 실력만 있으면 뭐든 될 수 있다고 생각한 아이다. 그런데 부하직원인 네가, 심지어 애인인 네가 사전에 한 마디 상의도 없이 그 아일 차고 올라간 것”이라고 달랬다. 그러면서 “강미리 부장이 괜찮아지면 내가 다시 연락할 거다. 회장님 말씀대로 왕웨이 회장 밑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태주는 “그 사람 어디에도 보낼 수 없다. 강미리 포기 못 한다”고 선언했다.

강미리는 박선자(김해숙 분)와 함께 제사를 준비했다. 강미혜(김하경 분)은 제사 음식을 챙겨 출판사로 가서 김우진(기태영 분)에게 건넸다. 김우진은 “10살 때 쯤 부모님이 이혼하시고 바로 어머니 따라 미국으로 넘어갔다. 어머니는 얼마 지나지 않아 미국 남자와 재혼했다. 그러다보니 전이며 제사며 그런 쪽과는 거리가 멀었다. 별로 유쾌하지 않은 이야기라 되도록 말하고 싶지 않았는데 오늘은 미혜 씨가 내가 내 입으로 비밀을 말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한편 강미선(유선 분)은 정진수(이원재 분)에게 “어머니는 평생 혼자 집에 계셨던 분이다. 다빈이 보면서 또 하루 종일 집에 계시면 답답해하실 것 같다”며 “육아 도우미를 들이자”고 제안했다.

전인숙은 한종수 회장(동방우 분)을 찾아가 왕웨이와의 협상을 전면 제고하겠다고 했다. 또한 한태주의 결혼 상대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한 회장은 “건방지고 돈 많은 자식보다 가난하고 똑똑한 애가 나을 수 있다고 지난번에도 말했다”고 했다. 전인숙은 “태주에게는 든든한 배경이 필요하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한 회장은 “자네 같은 방송쟁이를 계열사 대표로 앉힌 건 주제를 알고 분수를 지켰기 때문이다. 요즘 툭하면 기어오르고 뒤통수치는데, 조심하는 게 좋을 것”이라며 “나는 아무리 예뻐도 주인을 무는 개는 안 키운다. ‘나는 한성그룹의 개다’ 그러면 좀 초심이 잡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태주는 강미리를 다시 찾아가 “나 때문에 선배가 쌓아놓은 커리어 다 버리는 거냐”며 “우리가 연인이었던 것 때문에 포기하는 거면 내가 마음 접을 테니까 선배는 원래 자리로 돌아와라”고 부탁했다. 강미리는 “니 말대로 누구보다 높게 가고 싶고 성공하고 싶다. 그런데 니 밑에선 아니다”고 쏘아붙였다.

또한 강미리는 집에 찾아온 전인숙을 보고 분노했다. 전인숙은 “내쫓지 않아도 갈 테니 그렇게 눈에 핏발 세울 필요 없다”며 돈봉투를 내밀었다. 강미리는 전인숙을 끌어내며 “당신 눈엔 뭐든 게 돈으로 보이겠지”라고 말했다. 전인숙은 “형님도 살만 하니까 널 키운 거다. 돈 없으면 안 키웠다”며 울분을 토했다.

동방우는 강미리를 불러 “전인숙 대표처럼 될 생각이 없냐”며 “뒷배경이 돼주겠다”고 했다. 강미리는 “전 전인숙 대표처럼 되고 싶지 않다. 더 높이 올라가고 싶다”고 야망을 드러냈다. 다음날 한 회장과 함께 출근한 강미리를 보고 한태주와 전인숙은 깜짝 놀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