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딸’ 동방우, 최명길에 “한성그룹의 개라는 걸 되새겨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동방우가 최명길의 건방진 태도에 분노했다.

2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은 한종수 회장(동방우 분)을 찾아가 왕웨이와의 협상을 전면 제고하겠다고 했다. 한 회장은 “내가 그 정도도 계산 못하고 협상을 승인한 줄 아냐”고 호통을 쳤다. 전인숙은 “회장님은 계산이 빠르지만 항상 성격이 급하다. 그래서 이익이 날 때도 많았지만 손해 보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강 부장의 경우에는 회장님께서 다그치니까 진행할 수밖에 없었겠지만 제가 볼 땐 제고할 수밖에 없다”고 설득했다.

한 회장은 “입 닥쳐라”면서 “어디서 설교질이냐. 굴러먹던 방송쟁이를 대표 자리에 앉혀놨더니, 감히 나한테”라고 분노했다. 한 회장은 “전 대표는 아나운서보다는 배우가 낫겠다. 가면을 쓰고 속마음을 안 보이는 데는 따라갈 사람이 없다는 말이다. 마케팅부는 태주의 오른팔 노릇을 해야 하는데, 그 자리도 자네 측근으로 붙여놓겠다는 거냐”며 비아냥거렸다.

그러면서 한 회장은 “건방지고 돈 많은 자식보다 가난하고 똑똑한 애가 나을 수 있다고 지난번에도 말했다”며 쏘아붙였다. 전인숙은 “태주에게는 든든한 배경이 필요하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한 회장은 끄덕도 안 했다.

한 회장은 “태주를 아직 품 안의 네 새끼로 아는데, 명심해라. 태주는 자네하고 피 한방울도 안 섞였다. 남이다. 그리고 요즘 태주의 태도를 봐도 걱정 안 해도 된다. 걘 내 핏줄이다. 결국 나처럼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네 같은 방송쟁이를 계열사 대표로 앉힌 건 주제를 알고 분수를 지켰기 때문이다. 그런데 요즘 툭하면 기어오르고 뒤통수치는데, 조심하는 게 좋을 것”이라며 “나는 아무리 예뻐도 주인을 무는 개는 안 키운다. 초심이 흔들리고 탐욕이 소용돌이치면 한번 이렇게 해봐라. ‘나는 한성그룹의 개다’ 그러면 좀 초심이 잡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