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 최명길에 “김소연, 포기 못한다” 선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홍종현이 최명길에게 김소연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한태주(홍종현 분)는 퇴근 후 전인숙(최명길 분)과 이야기를 나눴다.

한태주는 “마케팅 부장 자리 후임을 찾고 계신다고 들었다. 저는 강미리이 부장 돌아올 때까지 공석으로 둘 거다. 사적인 감정을 떠나서라도 전 강 부장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회사의 모든 일, 그 사람에게 배웠다. 제가 후계 수업을 제대로 받기 위해서라도 강 부장,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인숙은 “네가 놔주는 게 그 아일 위한 것이라고 생각 안 해봤느냐. 자존심 강하고 무엇보다 자신의 능력을 믿고 실력만 있으면 뭐든 될 수 있다고 생각한 아이다. 그런데 부하직원인 네가, 심지어 애인인 사전에 한 마디 상의도 없이 네가 그 아일 차고 올라간 것”이라고 달랬다. 그러면서 “너 같으면 심정이 어떻겠냐. 우리 회사에 오고 싶겠냐. 그래서 내가 애초에 말렸던 거다”며 “강 부장, 능력 있는 아이인 걸 잘 안다. 그러니까 혼자 회복할 수 있도록 놔두자는 거다. 강미리 부장이 괜찮아지면 내가 다시 연락할 거다. 회장님 말씀대로 왕웨이 회장 밑으로 보낼 것”이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한태주는 “안 된다. 그 사람 어디에도 보낼 수 없다. 강미리 포기 못 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