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비틀즈보다 대단한 성취”…英웸블리 입성에 CNN·BBC도 주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공연을 했다.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세계 팝 공연의 ‘성지’로 불리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데 대해 외신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1~2일간 진행되는 BTS의 웸블리 공연 중 1일 첫 공연 리뷰를 실은 기사에서 “BTS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첫 한국 그룹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보도했다.

웸블리는 퀸, 엘튼 존, 마이클 잭슨, 롤링스톤스, 마돈나 등 대스타들이 섰던 무대. 이에 BBC는 “웸블리에 섰던 이전 가수들처럼 BTS가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된 것은 아직 아니지만 ‘아미’로 불리는 팬층은 대단히 헌신적이고 날로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특집기사를 낸 CNN. /사진=CNN 홈페이지 캡처

미국 CNN방송은 2일 홈페이지 인터내셔널 판(international edition) 톱 기사로 BTS 특집 기사를 실었다. CNN은 ‘어떻게 BTS가 미국을 무너뜨렸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BTS 열풍을 1960년대를 뒤흔든 비틀스 열풍 또는 팬을 뜻하는 ‘비틀마니아'(Beatlemania)에 빗대 표현했다. CNN은 “1964년 2월 비틀스라 불리는 영국 보이 밴드가 미국 에드 설리번 극장에서 데뷔한 후 비틀마니아가 미국을 사로잡았다”며 “그로부터 55년이 지난 2019년 5월, 또 다른 외국 밴드가 같은 장소에서 공연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CNN은 BTS가 슬림한 수트, 바가지머리 등 외모부터 비틀스를 연상시킨다고 했다. 또한 1년도 안 돼 ‘빌보드 200’ 차트에서 3개 앨범이 1위를 하며 ‘비틀스-몽키스-BTS’로 이어지는 계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BTS가 이룬 성취는 어쩌면 비틀스가 이룬 것보다 더 큰 것일 수 있다고 짚었다. BTS 앨범이 대부분 한국어노래인 데다 그룹 내에서도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멤버는 한명뿐이라는 점에서 이들이 미국 시장을 뚫은 것이 과거 비틀스가 했던 것보다 더 대단해 보인다는 것이다.

CNN은 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다른 케이팝 아이돌과 달리, BTS는 애초부터 소셜미디어로 눈을 돌려 먹고, 자고, 걷고, 연습하는 등의 일상을 팬들에게 보여주며 ‘청춘의 경험’을 공유한 것이 언어를 초월해 전 세계 아미(BTS 팬클럽명)를 결집시킨 어마어마한 힘이 됐다고 봤다. CNN은 “BTS의 성공은 소위 ‘한류’라는 파도가 오고 있는 것이 아니라 미 해안을 강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