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착한 보스 타이거JK, 서러웠던 과거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타이거JK의 대청소. /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타이거JK가 직원복지에 애쓴다.

2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 타이거JK는 예리한 눈빛으로 사무실 구석구석을 둘러보다가 말없이 홀로 대청소를 시작한다.

타이거JK는 종량제 봉투를 손에 든 채 이곳저곳을 오가며 분주한 반면 직원들은 기타를 연주하고 휴대전화를 보는 등 각자 할 일을 하고 눈길 한번 주지 않는다. 자리에 없는 직원들의 책상정리까지 홀로 떠맡은 타이거JK는 대청소가 끝나자마자 금세라도 폭발할 듯 굳은 표정으로 전 직원을 소집해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방송에서 타이거JK는 자신이 이끄는 ‘필굿뮤직’을 구글에 비유했다. 하지만 소박한 사무실에 정리정돈이 제대로 돼 있지 않은 자유분방한 인테리어(?)에 전현무는 “구글이 아니라 정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실제로는 식비 무제한, 필라테스 운동 권장, 자기 개발 지원 등 필굿뮤직은 구글 못지 않은 복지 혜택을 자랑했다.

타이거JK가 직원들의 복지에 과도한 비용을 지출하는 이유는 서럽고 힘들었던 신인시절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타이거JK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2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