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X여진구 ‘호텔 델루나’, 달빛 아래 특별한 호텔 ‘7월 그랜드 오픈’…티저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15초의 짧은 영상이지만 시청자들의 설렘을 한껏 고조시킨다.

‘홍자매’ 홍정은·홍미란 작가의 신작인 ‘호텔 델루나’는 호텔 사장 장만월 역에 이지은(아이유)이,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 역에 여진구가 캐스팅됐다는 소식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 드라마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다.

2일 공개된 영상에는 저마다 불을 켠 건물, 달리는 차, 클락션 소리, 남산 타워를 찾은 사람들까지 밤이 찾아온 서울의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조용히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는 거대한 달. 신비로운 분위기의 영상과 배경음악이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달이 모두 떠오르자 ‘호텔 델루나 7월 그랜드 오픈’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달빛 아래 호텔’이란 의미의 특별한 호텔 델루나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제작진은 “티저 영상은 얼마 전 화제가 됐던 LA 슈퍼문 장면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제작했다”며 “호텔 델루나의 사장 장만월을 상징하는 달이 주는 신비함은 앞으로 이곳에서 일어날 특별한 사건들을 예고한다”고 설명했다.

호텔 델루나는 서울 시내 한복판에 낡고 오래된 외관을 지닌 호텔로 떠돌이 귀신들에게만 그 화려한 실체를 드러내는 독특한 곳이다. 2013년 홍자매가 작성한 귀신이 머물고 가는 호텔 이야기는 이들의 작품인 ‘주군의 태양’의 초기 기획안이었다.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오충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오는 7월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