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제주살이 15년차 허수경의 ‘제주 A to Z’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제주 편 코디로 등장한 허수경.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MBC ‘구해줘 홈즈’에 제주살이 15년 차 허수경이 제주 전문 코디로 출격한다.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들이 의뢰인 대신 집을 찾아주는 부동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새로운 지역, 조건, 사연의 의뢰인이 출연하고 이에 맞는 연예인이 코디로 등장한다.

2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 10회는 제주 특집 1탄으로 꾸며지며, 제주도에 정착한 11년 지기 친구의 셰어하우스를 찾는 과정이 소개된다.

제주살이 15년 차인 허수경은 ‘구해줘 홈즈’를 위해 바다 건너 서울의 스튜디오까지 직접 찾아왔다. 실제로 제주도 이곳저곳에서 살아본 허수경은 제주 전문가답게 외지인은 알 수 없는 제주도 관련 정보들을 대거 방출했다.

허수경은 평소에도 주변 지인들로부터 제주도에 살고 싶다는 문의를 많이 받는다며 제주도에서 집을 구할 때 꼭 알아봐야 할 것들과, 제주살이 목적에 맞는 지역 선정 등을 알려줬다.

또한 허수경은 스튜디오에서 동갑 친구 김광규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양띠 동갑내기라는 사실에 서로 놀란 허수경과 김광규는 입담을 선보이며 웃음을 유발했다.

‘구해줘 홈즈’ 10회는 2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