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심영순, 한식사전 편찬 지시+공장 기습 방문…직원들 입술 ‘바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회의에 참석한 심영순. /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

이것은 회의인가, 중노동인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심영순의 업무 폭탄에 막내딸이 입을 틀어막았다.

2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손도, 입도 쉴 틈 없는 심영순표 극한회의가 공개된다.

심영순의 딸인 장나겸 강사와 장윤정 대표는 직원들과 각자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며 화기애애한 향신장 개발 회의를 주관하고 있었다. 하지만 호랑이보스 심영순이 등장하자 현장은 초긴장 상태로 얼어붙었다.

회의 도중 합류한 심영순은 갑자기 주제를 바꿔 한식 조리사전을 편찬하겠다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지시하며, 방대한 업무 폭탄까지 투척해 두 딸과 직원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에서 장 대표는 입을 틀어막고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심각한 회의가 한창인 테이블 위에는 멸치더미가 수북이 쌓여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호기심을 자극한다.

심영순은 자신의 말을 메모하던 직원들을 마음에 들지 않다는 표정으로 훑어보더니 별안간 멸치를 가져오라고 지시했다. 과연 멸치와 회의가 무슨 상관관계가 있을지 또 어떤 고난이도의 미션이 주어졌길래 장윤정이 이토록 난감해하는 것일지 궁금해진다.

폭풍 같았던 회의가 끝나갈 무렵, 심영순은 막내딸 장윤정과 함께 15년 동안 한번도 찾아가지 않았던 향신장 공장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이번엔 공장 직원들에게 비상사태가 발령됐다. 심영순은 공장에서 당일 완성된 향신장을 점검하기 위해 매화 조리장에게 즉석에서 불고기를 만들어올 것을 주문했지만 한 젓가락을 맛본 뒤 굳어진 표정으로 곧바로 물컵을 집어들었다. 과연 장 대표와 직원들이 십수년간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향신장에 어떤 평가가 내려질까.

평소 무한 리스펙을 보내던 타이거JK마저 갑갑하게 만든 심영순표 극한회의는 2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