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걸리버, 초강력 도전자에 장염이라는 변수까지…6연승 가능할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스틸. /사진제공=MBC

2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6연승을 앞둔 가왕 ‘걸리버’와 그의 연승행진을 막을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공개된다.

가왕 결정전에 오른 초강력 라이벌들은 “제가 가왕석으로 가겠습니다!” “가왕님, 가왕석에서 내려오세요!”라고 당찬 포부를 내비치며 가왕을 위협했다. 6연승을 앞둔 가왕 걸리버는 “사실 오늘 장염에 걸렸다”고 고백하며 초조한 기색을 내비쳤다. 하지만 곧 “그런데 힘을 빼고 하니 오히려 노래가 더 잘되더라”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걸리버의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 역시 “가왕이 괜히 가왕이 아니다” “저렇게 노래를 잘할 수 있다면 나도 장염에 걸리고 싶다”고 평하며 가왕의 방어전 무대에 놀라워했다. 하지만 가왕국을 위협하는 두 복면 가수에 대해서도 판정단은 “작정하고 준비하신 것 같다” “두 분 모두 가왕 후보로 손색없는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걸리버는 실력자들을 물리치고 연승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복면 가수가 왕좌를 차지하게 될 것인지, 하나뿐인 왕좌의 주인공은 2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