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연대기’ 송중기, 보라색 입술+곱슬머리…짧은 첫 등장만으로 ‘시선 강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tvN 새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의 송중기가 찰나의 등장만으로도 존재감을 입증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송중기는 사람과 뇌안탈 라가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은섬 역을 맡았다.

지난 1일 방송을 시작한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아스 위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종족과 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람인 아사혼(추자현 분)은 뇌안탈 라가즈와의 사이에서 이그트 은섬을 낳았고, 아들을 지키기 위해 어떠한 힘과 권력도 미치지 않는 곳, 이아르크를 찾아 떠돌았다. 이아르크에 다다른 추자현은 끝내 절명했고 그로부터 몇 년의 세월이 지난 후, 와한족 사이에서 성장한 은섬(송중기 분)는 꿈결에 ‘엄마’를 부르는 모습으로 처음 등장했다.

송중기는 밝은 색의 곱슬머리와 보라색 입술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엄마의 죽음으로 악몽을 꾼 듯한 그는 자신을 에워싼 채 이상한 시선으로 내려다보고 있는 와한족 사람들과, “정말 꿈을 만나는 것이 맞느냐?”며 추궁하듯 묻는 열손(정석용 분)에 당황한 눈빛을 내비쳤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