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한양行·윤시윤 고부 귀환…또 다른 길에 선 형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방송 화면 캡처. /사진제공=SBS ‘녹두꽃’

SBS ‘녹두꽃’에서 조정석 윤시윤 형제가 또 다시 각자 운명의 길 앞에 섰다.

지난 1일 방송된 ‘녹두꽃’ 23~24회에서 백이강(조정석 분)은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을 따라 한양으로 향할 것이 예고됐고, 백이현(윤시윤 분)은 다시 고부로 귀환해 새로운 변화의 바람 중심에 섰다.

전봉준과 전라도 관찰사 김학진(남문철 분)은 전주 화약을 맺었다. 조선 땅에 발을 들여놓은 일본군을 몰아내기 위해 전쟁을 멈추기로 한 것. 같은 시각 백이현은 전봉준을 저격하라는 명을 받고 산 속으로 숨어들었다. 한양으로 가기 위해 마지막으로 악귀가 되고자 했던 백이현은 총을 겨누던 중 뒤쪽에서 자신을 죽이기 위해 준비 중인 경군의 움직임을 알아챘다.

그렇게 전봉준 저격을 멈추고 도주한 백이현은 죽을 위기에 내몰렸다. 그때 형 백이강이 나타났다. 동생이 도채비(도깨비)라는 것을 알아버린 백이강은 부디 백이현이 나타나지 않기를 빌었던 것. 결국 그는 동생 백이현을 구한 뒤 “형이 어떻게든 고부로 돌려보내주겠다”며 동생을 붙잡았다. 잔혹한 운명 앞에 놓인 형제의 안타까운 재회가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렇게 권력자와 민초가 동등한 위치에 선 역사적 순간 ‘전주화약’은 성립됐다. 민초들을 만세를 외쳤고, 새 세상에 대한 희망으로 가득했다. 백이강은 송자인(한예리 분)에게 “내 사람 하자”며 마음을 표현했다. 동학농민혁명 소용돌이 속에서 애틋해진 두 사람이었다. 그러나 백이강과 자신의 길이 다르다는 것을 깨달은 송자인은 애써 백이강의 마음을 밀어냈다.

백이현은 다시 마음을 다잡고 전봉준을 찾아왔다. 놀란 백이강에게 백이현은, 형이 말한대로 자신의 마음 속 도채비를 스스로 죽여보겠다고 선언했다. 누구보다 세상을 빠르게 읽고 판단할 줄 아는 백이현이었기에, 전봉준은 백이현의 말과 요청에 귀를 기울였다. 백이강에게는 한양에 일본군이 들어왔다는 소식을 듣고 함께 한양으로 가자고 했다.

백이현은 폐정개혁안을 실천할 ‘집강소’의 집강이 돼 고부로 돌아왔다. 백이현을 야수로 몰아갔던 황석주(최원영 분)는 고부로 돌아온 백이현과 마주한 후 충격에 휩싸였다. 백이강은 일본과 맞서기 위해 전봉준을 따라 한양으로 가게 됐다. 전주성을 사이에 두고 총구를 겨눠야 했던 형제가 이제 각각 한양과 고부로 다른 길을 걷게 된 것이다.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