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연대기’ 첫방] 익숙함과 반전의 공존…’대작의 신화’에 거는 기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일 방영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540억원의 제작비와 장동건, 송중기, 김옥빈, 김지원 등 화려한  배우 라인업으로 첫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큰 기대 속에 지난 1일 공개된 첫 회에는 기존 판타지물을 연상케 하는 익숙함과 함께 신선한 반전이 공존했다. 기존의 국내 역사물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상의 시대와 공간 설정, 영화 같은 영상과 액션 등이 시선을 끌었다. ‘540억 대작’이 그려낼 고대사 판타지에 기대를 걸어봄 직하다.

1회는 은섬(송중기 분)의 탄생 배경과 어린 시절을 비추는 데 중점을 뒀다. 대륙 ‘아스’에는 사람과 뇌안탈(꿈을 꿀 수 있으며 사람보다 월등히 뛰어난 체력 조건을 갖춘 종족)을 비롯해 많은 종족들이 살고 있었다. 사람은 뇌안탈을 찾아가 마늘과 쑥 등을 보여주며 둘이 힘을 합쳐 농경에 기반한 나라를 세우자고 제안했으나 뇌안탈은 거절했다. 그러자 사람은 뇌안탈에게 병이 든 가축 등을 선물로 보내 이들을 말살할 계략을 꾸몄다. 병든 짐승의 고기를 먹은 뇌안탈이 괴질에 시달릴 때 불화살로 공격하기로 한 것. 선물을 전달하는 사절로는 아사혼(추자현 분)이 선택됐다.

아사혼은 이러한 음모를 뇌안탈이 공격 당한 후에야 알게 됐다. 아사혼도 가까스로 빠져나왔고, 사람에게 배신감을 느껴 다시 되돌아가지 않았다. 이후 뇌안탈인 라가즈(유태오)와의 사이에서 혼혈인 이그트 은섬과 또 다른 아이 한 명을 낳았다.

아사혼은 아라문(신의 이름)이 나타나 아이들을 주지 않으면 라가즈를 데려가겠다고 하는 꿈을 꿨다. 아사혼은 저항했고, 라가즈는 사람의 습격을 받아 죽게 됐다. 라가즈가 데리고 있던 아사혼의 이그트는 타곤(정제원, 장동건 아역)이 데려갔다. 이 타곤은 후에 이그트를 태알하(김옥빈)에게 맡겨 놓았다. 한 축제에서 술에 취한 타곤(장동건)은 태알하가 이그트에게 문자를 가르쳤다는 사실과, 자신의 아버지가 자신을 질투하고 있다는 것을 들었다.

아사혼은 은섬과 함께 신들의 손길이 닿지 않는 땅인 이아르크로 가기로 결심했다. ‘대흑벽’이라는 절벽을 넘어야 했지만 10년의 시간을 지나 결국 이아르크로 가는 데 성공했다. 이아르크에 도착해 지쳐 쓰러진 아사혼이 만난 것은 와한족이었다. 아사혼은 자신 앞에 서 있는 와한족의 한 소녀와 은섬이 과거의 꿈 속에서 본 아라문의 모습과 일치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사혼은 신이 자신을 속여 이아르크까지 오게 만들었다는 것을 알고 “나를 이용했다”며 울부짖었다. 아사혼은 은섬에게 목걸이를 주며 다시 아스달로 돌아가라고 했다.

대흑벽처럼 자연이 만든 거대한 장벽이라든지, 아들을 향한 아버지의 질투와 같은 신화적 요소들은 판타지 장르 팬들에게는 낯설지 않은 설정이다. 그러나 ‘아스달 연대기’는 아사혼에게 닥친 두 번의 배신과 같은 이야기를 통해 신선한 전개를 꾀했다. 꿈을 꾸는 종족과 꾸지 않는 종족을 나눈 설정 또한 ‘아스달 연대기’만의 차별화된 부분이다.

판타지물의 완성도에 중요한 요소인 CG도 훌륭했다. 이아르크에 이르기까지 아사혼의 험난한 여정에 몰입할 수 있게 한 것도 웅장한 자연 경관을 뒷받침한 CG 덕이었다. 1회를 책임진 추자현의 열연도 호평을 받을 만했다.

2회에서는 꿈을 꾸면 안되지만 꿈을 꾸는 은섬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송중기는 영화 ‘늑대소년'(2012)에서 이질적인 종족이자 이방인인 늑대소년을 연기한 적이 있다. ‘아스달 연대기’에서도 이그트이면서 와한족 사이에 섞여 자라게 되는 은섬을 어떻게 연기할 지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송중기는 와한족의 소녀 탄야(김지원)와 로맨스도 보여줄 예정이다.

‘아스달 연대기’는 이야기의 큰 변화를 중심으로 파트 1, 2, 3으로 나뉘어 방영된다. ‘파트1 예언의 아이들’과 ‘파트 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이 6회씩 12회 분량으로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후 ‘파트 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이 올해 하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