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꿈이 이뤄졌다”…방탄소년단, 감개무량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입성

[(런던)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오후 5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역사적인 첫 콘서트를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과거 언젠가 월드 스타디움 투어를 한다면 기자회견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소원이 현실이 돼 감개무량합니다.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도 지금까지와 같은 마음, 똑같은 심장으로 공연하겠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이 1일(현지시간) 오후 5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월드 투어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연다. 지난달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시카고 솔저 필드와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을 거쳐 지난달 25~26일엔 브라질 상파울루 알리안츠 파르크에서 고연했다. 이어 대장정의 중간 지점인 웸블리에 입성했다.

공연에 앞서 방탄소년단은 웸블리 스타디움 무대에 오르는 소감을 밝히기 위해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40여 명의 한국 기자들을 비롯해 BBC·Daily Telegraph·NME·SKY News· British GQ 등 해외 미디어 관계자도 약 55명 자리했다.

슈가는 “오늘 리허설을 하면서도 TV로만 보던 공연장에 서 있다는 게 신기했다. 불과 얼마 전에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 축구 경기를 봤는데 말이다”라고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지민 역시 “처음 스타디움 투어를 시작할 때와 비슷한 감정이 들었다. ‘이렇게 넓은 곳에서, 많은 사람들 앞에서 공연하게 됐구나’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번 투어를 하면서 가장 즐거웠던 점이 팬들이 가득 찬 상태를 지켜보는 것이었다. 웸블리 스타디움에 왔을 때도 팬들로 가득 찬 모습을 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로는 처음 웸블리 스타디움 무대를 밟는다. 밴드 퀸, 가수 마이클 잭슨 등 세계적인 음악인들이 공연했던 웸블리는 세계의 수많은 음악인들이 ‘꿈의 무대’로 꼽는 공연장. 방탄소년단의 공연에는 시야 제한과 안전상의 이유로 전체 9만석 가운데 6만여 석을 열었고, 오는 2일까지 이틀간 12만 명과 함께 호흡할 예정이다.

제이홉은 “모두가 기대하고 기다리는 웸블리 스타디움 무대에 오르게 돼 영광이다. 공연을 앞둔 마음가짐은 다르지 않다. 공연을 사랑하는 가수로서 역사적인 곳에서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역사적인 첫 공연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음악 협업을 하고 싶은 영국 가수가 있느냐고 묻자 뷔는 “오랫동안 영국 아티스트 중 콜드플레이를 사랑하고 노래도 즐겨들었다. 이번에도 콜드플레이 노래를 들으면서 공연장에 왔다. 기회가 된다면 콜드플레이와 음악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RM은 “폴 매카트니와 협업할 수 있으면 영광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웸블리 스타디움 월드 투어 콘서트는 한국 시간으로 2일 새벽 3시 30분에 시작되며, 네이버 브이 라이브 플러스(V LIVE+)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 생중계된다. 방탄소년단도 공연 생중계에 대한 기대와 긴장감을 표했다.

슈가는 “웸블리 스타디움은 가수들의 ‘꿈의 무대’로 상징적인 공연장이다. 나 역시 어제 잠을 설칠 정도였다”며 “생중계는 우리는 물론 팬들에게도 새로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방탄소년단은 ’21세기 비틀스’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만큼 이번 공연에 대한 영국 현지의 관심도 뜨거웠다. 일부에서는 미국에서 영향력을 끼쳐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이라는 평가를 얻은 비틀스와 견주어 방탄소년단의 행보를 두고 ‘코리안 인베이전(Korean Invasion)’이라는 표현을 썼다.

슈가는 ’21세기 비틀스’ ‘코리안 인베이전’이란 평가에 대해 “정말 영광이다. 상상도 못한 일이었다. 사실 지금도 꿈만 같아서 꿈에서 사는 듯한 기분”이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시작된 K팝이라는 음악과 문화, 파생되는 공연을 사랑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더불어 부담도 느낀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더 잘하는 것밖에 없다.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우리 음악을 사랑해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진은 “팬들이 우리 음악을 듣고 감정을 공유하기 위해 언어를 배우는 것도 감사하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은 1일과 2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뒤 오는 7~8일엔 프랑스 파리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월드 스타디움 투어를 이어간다.

런던=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