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청순美 대명사의 도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속 박하선의 도발적인 2차티저가 공개됐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안방극장의 멜로 갈증을 풀어줄 격정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한다.

1일 공개된 영상은 레드 톤의 호텔 복도를 걷는 박하선의 모습으로 시작된다홀로 걷는 그녀의 표정에는 망설임과 불안감 등이 깔려 있다이어 사랑이 날아갔습니다라는 박하선의 내레이션이 들리고 화면에는 사랑을 찾고 있는 건가요라는 강렬한 카피가 등장한다이어 박하선이 걷던 복도 한편의 문이 열리며 이상엽이 나타난다박하선의 손을 잡아 방안으로 끌어당기는 이상엽마치 갑작스럽게 찾아온 사랑 앞에 속절없이 빨려 드는 두 사람을 보는 듯 아슬아슬하고 아찔하다찰나의 순간 오가는 두 남녀의 눈빛에서걷잡을 수 없는 감정이 소용돌이가 느껴진다그리고 이 출구 없는 사랑으로 현실에서 도피하듯 손을 꽉 잡고 달리는 두 사람의 모습으로 끝이 난다.

2차티저에서 강렬함의 방점을 찍는 것은 박하선의 내레이션이다. “그가 내 손을 잡은 순간나는 비로소 진짜 나를 보았습니다”,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라는 말을 통해 극중 그녀가 빠져들 사랑을그로 인해 시작될 폭풍의 소용돌이를 임팩트있게 암시하기 때문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2차 티저는 1차 티저의 아련한 감성과는 180도 다른과감하고 도발적인 감성으로 가득하다자극적인 노출 하나 없고아찔한 스킨십 장면도 없지만 박하선과 이상엽 두 배우의 눈빛과 표정 등 섬세한 표현력이 그 어떤 로맨스보다 파격적이고 격정적인 것여기에 파스텔과 레드를 오가는 감각적 영상미 역시 매혹적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오는 7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