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日 첫 솔로 투어 퍼펙트 매진 기록 “계속 좋은 노래 들려드릴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소녀시대 태연 일본 투어 공연 이미지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일본 첫 솔로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태연은 지난 4월부터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4개 도시에서 총 7회에 걸쳐 첫 일본 투어 ‘태연 재팬 투어 2019 ~시그널~(TAEYEON JAPAN TOUR 2019 ~Signal~)’을 개최했다.

이번 투어는 전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어 현지에서의 높은 인기와 티켓 파워를 다시 한번 확인케 했다.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한 도쿄 공연은 지난 5월 31일 도쿄 국제 포럼 홀 A에서 열렸다. 태연은 라이브 밴드 연주에 맞춰 ‘I’, ‘Rain’, ‘11:11’,‘Something New’, ‘사계’ 등 히트곡들은 물론, ‘Stay’, ‘I’m The Greatest’ 등 일본 발표곡, 오는 5일 발매 예정인 일본 첫 미니앨범 ‘VOICE’에 수록된 전곡 무대까지 총 21곡을 선사해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로 관객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또한 태연은 공연 말미 “여러분은 저에게 정말 소중한 존재이다. 앞으로도 이 소중한 관계를 오랫동안 이어가고 싶고, 계속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좋은 노래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더불어 관객들은 공연이 진행되는 내내 뜨거운 함성과 박수를 보냈음은 물론, ‘#TY #UTAHIME #귀를 기울이면 #너의 목소리가 #2019_Signal #고마워요♥’라는 문구의 슬로건 이벤트도 펼쳐 태연을 더욱 감동케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