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몰입감 높일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스달 연대기’ /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가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늘(1밤 9시 첫 방송되는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는다.

아스달 연대기는 대한민국 최초로 시도되는 고대 인류사 판타지로서 압도적인 비주얼과 신비롭고 장엄한 스토리 전개와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등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총출동 등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이와 관련 안방극장을 아스달의 세계로 푹 빠져들게 할 핵심 포인트, ‘아스달 연대기’ 제작진들이 전하는 스토리라인을 쫓아가는 관전 포인트’ 3가지를 정리해본다.

◆ 관전 포인트 NO.1 “가상의 역사 속 권력, 희생, 투쟁의 이야기!”( 장동건·송중기·김지원·김옥빈, 네 사람의 얽힌 인연)

‘아스달 연대기’는 상상 속에서만 가능한 태고, 고대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스토리 전개 때문에 왠지 어렵다는 생각이 먼저 떠오를 수도 있는 상황. 이에 ‘아스달 연대기’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사실상 타곤(장동건 분), 은섬(송중기 분), 탄야(김지원 분), 태알하(김옥빈 분) 네 사람이 드라마 안에서 싸우는 이야기”라며 ‘아스달 연대기’ 서사의 큰 줄기를 간단하게 설명했다. 이는 가상의 역사 속에서 벌어지는 인물들 간의 권력과 희생, 투쟁을 통해 ‘보편타당한 이야기’를 전달하겠다는 것이다. 은섬 역의 송중기는 제작발표회에서 ‘기생충’이 한국적 소재이면서도 세계적인 보편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 “‘아스달 연대기’도 어느 시대에나 있을 법한 정치, 종교 사회 문제를 다루기 때문에 외국 시청자들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 관전 포인트 NO.2 “소중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거대문명과 홀로 싸워나가는 은섬의 고군분투!”(힘 있는 자와 힘없는 자의 맞짱)

김영현, 박상연 작가는 여러 가지 다양한 역사극을 집필하면서 “나라가 세워지기 이전에는 정치가 없었을까”라는 질문을 하게 됐고, 그 질문을 통해 ‘아스달 연대기’가 시작되었음을 밝힌 바 있다. 거대한 단층지대로 인해 지역적으로 구분되어 있던 아스달과 이아르크. 대흑벽을 넘어 이아르크를 침략한 ‘아스달’의 타곤(장동건)과 이아르크를 침략당해 하나뿐인 친구와 가족 같은 와한족을 잃어버린 은섬(송중기)의 불꽃 튀기는 대립은 영웅들의 전설을 써나갈 ‘아스달 연대기’의 시발점이 된다. 이에 대해 박상연 작가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타곤(장동건)과 태알하(김옥빈)를 상대로 힘없는 은섬(송중기)과 탄야(김지원)가 어떻게 성장하고 살아남는지 이것이 핵심인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소중한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거대 문명과 홀로 싸워나가는 은섬과 탄야가 어떻게 변화하고 성장하는지가 가장 중요한 스토리 라인이다.

◆  관전 포인트 NO.3 “누구나 꿈을 꾸지 않던 시대!”(다양성에 대한 이야기)

김영현박상연 작가는 나라도왕도 없던 고대를 배경으로 아스달 연대기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설정했다.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사람들은 아직 꿈을 꾸지 못하고오래도록 수련을 한 당그리(무당샤먼)만이 꿈을 꿀 수 있다. 하지만 사람과 다른 뇌안탈과 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이그트는 꿈을 꿀 수 있는 존재로 설정했다박상연 작가는 제작발표회에서 이와 관련해 그런 생각을 했다. ‘우리가 원래부터 꿈을 꿨을까?’ 어쩌면 우리 인류가 어느 시점까지는 꿈을 꾸지 못했을 지도 모르고어느 시점 이후에 비로소 꿈을 꾸게 됐을지도 모른다는그런 상상력을 가지고 만든 시대라고 밝혔다또한 이번 작품을 기획하면서 인류학 공부를 했던 김영현박상연 작가는 특이하게 사람만 어떠한 아종(亞種)도 없이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만 살아남았다고 하더라왜 그렇게 됐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며 다양성에 대한 인정다른 것에 대한 인정에 관한 이야기가 아스달 연대기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