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장서희, 언니 장정윤과 붕어빵 “너무 닮아 생긴 에피소드 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부라더시스터’의 장서희, 장정윤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TV조선 ‘부라더시스터’의 장서희, 장정윤 자매가 돌발 상황도 물리치는 ‘자매의 정석’을 보였다.

지난달 31일 ‘부라더시스터’가 첫 방송됐다.

이날 여성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집 공개로 눈길을 끈 장서희는 청순한 민낯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하루를 시작했다. 퀸 노래로 아침을 연 장서희는 일어나자마자 모닝커피를 마시는가 하면, 새우 과자 그리고 아이스크림, 생라면 먹방으로 반전 아침 식단도 공개했다. 그 후 장서희는 조립식 드럼을 연주하며 파워풀한 드러머로 변신, 수준급 연주를 선보여 스튜디오에 있는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특히 장서희는 닮은꼴 친언니 장정윤이 등장하자 영락없는 막둥이로 변신했다. 자매는 유독 닮은 외모 때문에 겪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장서희 장정윤은 자매와 배우 그리고 소속사 대표의 모습을 오가며 반전 매력까지 안겼다. 중국 스케줄을 이야기하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고 다정하게 장을 보며 부러움도 한 몸에 받았다. 부러움도 잠시, 장서희 장정윤 자매에게 돌발 상황이 닥쳤다. 장서희가 식은땀까지 흘리며 화장실을 찾은 것. 언니 장정윤 그리고 시장 상인, ‘부라더시스터’ 제작진까지 화장실 찾고자 힘을 보탰고, 모두의 노력 덕에 다사다난한 시장 나들이를 마치게 됐다.

화장실 찾는 여배우의 희귀영상을 득템한 ‘부라더시스터’에 장서희는 “프로그램이 잘 되려면 원래 화장실, 불 등이 나오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며 마지막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