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 조정석 향한 절절한 외침 “망설이지마”

[텐아시아=우빈 기자]

‘녹두꽃’ 윤시윤 / 사진=SBS 방송화면

SBS 드라마 ‘녹두꽃’ 속 윤시윤의 계속되는 가시밭길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녹두꽃’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려내며 매주 강력한 스토리로 폭탄을 터뜨리고 있다. 125년 전 민초들의 사자후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기념비적 드라마로 뜨거운 호평 속에 방영 중이다.

지난 31일 방송된 ‘녹두꽃’에서는 백이현(윤시윤 분)이 백이강(조정석 분)과 재회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강은 농민군들을 밤마다 몰래 사격하는 ‘도채비’가 이현이라는 것을 알게됐다. 농민군들에게 다시 한번 총을 쏘다 잡힐 위기에 놓인 이현은 지칠 대로 지쳐 산길을 걸었다. 산 속에서 이강을 만난 이현은 자신의 손을 돌로 치려고 하는 이강에게 “망설이지 말고 찍으라”며 자신의 지친 마음을 이야기하듯 울분을 터뜨렸다.

일본 유학 이후 과거를 앞두고 꽃길을 예약한 이현의 인생이 조금씩 꼬이기 시작하며 결국 그는 흑화하게 됐다. 문명으로 세상을 바꾼다는 신념을 가졌던 이현은 처음부터 없던 길을 걸었다고 생각했다. 포기한 듯한 허망한 표정과 울음 거기에 섞인 기괴한 웃음은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드라마 말미 백이현에게 한양에서 요직을 맡을 수 있는 기회가 왔다. 경군에게 화약을 제안한 전 봉준(최무성 분)을 저격하라는 홍계훈(윤서현 분)의 명이 있었던 것. 이에 백이현이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 이후 어떤 삶이 펼쳐질지 많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