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강호동X이수근, 입만 열면 폭소 예약 ‘웃음 제조기 귀환’

[텐아시아=우빈 기자]

‘강식당2’ 강호동 이수근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강호동과 이수근이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2’(이하 ‘강식당2′)로 돌아왔다.

지난 31일 방송된 ‘강식당2’에서는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온 식당의 이름과 메뉴를 선정하고요리연구가 백종원을 찾아가 레시피를 배우는 등 본격적인 준비 과정부터 긴장되는 영업 첫날의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강호동은 요리에서 중요한 건 진실함이라고 말하며수타면에 꽂혀 국수 메뉴를 강력하게 주장하는 열정 부자’ 강사장으로 활약을 펼쳤다이에 자신이 좋아하는 메뉴와 멤버들이 먹고 싶은 메뉴를 더해 강식당2’에서는 족타 국수’, ‘떡볶이’, ’팥빙수’ 등 다양한 음식을 만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멤버들은 강호동의 가락 국수는 서비스로 내보내자고 제안하는가 하면영업 시작 직전 제면기가 갑자기 말썽을 부리는 등 뜻밖의 위기들에 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호동은 이번 강식당은 행복 보다는 존중과 배려의 콘셉트라고 강조하며 사장으로서 중심을 잡고 침착하게 대응해 완성된 국수를 손님들의 식탁에 올릴 수 있었다.

이수근은 국수 메뉴가 선정되었을 때 수타의 어려움에 대해 먼저 생각하고멤버들이 생각나는 대로 얘기하는 메뉴들의 실현가능성과 업무의 강도 등 실질적으로 영업을 위해 살펴봐야 하는 세부적인 내용들을 챙겼다. 그런 이수근의 모습은 강식당의 유일무이한 현실주의자로 눈도장을 찍게 했다.

뿐만 아니라이수근은 메뉴 이름을 선정할 때에는 너무 족타 국수’, ‘수타족타족타타타타 국수’ 등 배꼽을 쥐게 하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웃음을 유발해 멤버들을 웃게 했다. 또 설거지부터 파 썰기, 싱크대 수리, 노동요 재생, 강호동의 인간 지지대까지 수 십 가지의 잡무를 해내 강식당2’의 공식 만능 일꾼으로 대활약을 펼쳤다.

이처럼 두 사람은 웃음이면 웃음식당일이면 식당일 모든 것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으며 웃음 제조기의 귀환을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