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다예 학폭 논란 직접 해명 “일방적 괴롭힘과 폭력 절대 없었다” (전문)

[텐아시아=우빈 기자]
베리굿,다예,서울패션위크

그룹 베리굿의 다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베리굿 다예가 학교폭력을 한 적이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베리굿 다예는 31일 베리굿 공식 트위터를 통해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다예는 “모든 악플들과 기사, 댓글 그리고 네이트판에 올라온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들 또한 매일매일 열번도 넘게 찾아보고 읽어보고 생각하고 또 생각 해 봤다”며 “이러한 사건들로 인해 제 가족과 친구들 주변 지인들 등 여러 사람들이 상처를 받았고 저 또한 이렇게까지 내가 심각한 물의를 일으키는 가해자였나 싶어 여러가지의 생각들로 아무것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다예는 “저는 첫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한 그 분을 폭력을 가한 적이 없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할 만큼의 장난 조차도 친 적이 없다고 말씀 드린다”며 “그때의 상황에서는 초등학교 6학년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와 저에게 사소한 다툼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며 저는 그 일에 대해 화가 났었기 때문에 사건에 대해서 해결하고자 집 앞에 찾아가 사과를 받아내는 일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초등학교 다닐 때 그 당시에 서로 화해도 했던 부분이었으며 일방적으로 찾아가 괴롭힌 사건이 아닌 분명한 전, 후 상황이 있었고, 서로의 갈등 때문에 사소한 말다툼이 오고 간 후에 사건이 해결되고 나서 그 이후 저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 친구를 일방적으로 괴롭혔다거나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다예는 자신이 수 차례 전학을 다닌 이유는 부친의 사업으로 인한 것이며 고등학생 때는 연습생활로 인해 전학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의 주장 정도면 진작에 학교폭력 위원회가 열렀어야 하는 수준이며 글처럼 저에 대한 분노가 10년 동안이나 이렇게 가득했다면 왜 진작 찾아와서 저에게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는지 의문인 부분”이라며 “이런식의 글을 통해 사람들과 함께 비난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 저로서는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받아왔던 고통에 대한 사과가 아닌 그저 제가 활동하는 것에 있어서 피해받기를 원하고 고통을 주기를 원하는것으로 밖에는 느껴지지 않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익명과 본인의 개인정보를 숨기고 글을 쓰기 때문에 저는 어떠한 사과도 질문도 할 수가 없었으며 진정으로 사과 받기를 원하고 초등학교 당시의 기억에 대해 그일을 바로 잡기를 원한다면 언제든지 저에게 메세지를 보내주시고 개인적으로 본인의 신상을 공개해줄 것을 정중하게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위해 해명하고 보호해주는 글을 썼던 제 주변 지인들마저 개인적인 SNS 공간에 들어가 캡쳐본을 띄우고 ‘김현정과 어울리는 친구들 마저도 저급한 친구들’이라며 이름과 얼굴, 신상을 공개해서 올린 행동, 또 일방적인 기억으로 허위사실을 덧붙여 글을 올리며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내용들 이러한 행동들은 엄연한 또 다른 범죄라고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 다예는 “추가로 두번째 피해자라고 글을 올리신 분은 저 또한 정확하게 기억이 나는 부분”이라며 “제 친구의 친동생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에게 심각한 왕따를 당했었고 폭력은 기본으로 행사하였으며 모욕적인 촬영을 해가며 돈을 주어야 지워줄 것이라며 협박했다”며 “실제로 여러번의 돈을 뜯기며 글에서 나와있는 글쓴이가 받았던 그 피해를 똑같이 가해하였다”고 설명했다.그는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한 친구를 도와주고자 제 친한 친구들이 다 같이 찾아가 그대로 보복했던 사건”이라며 “폭력을 행사했던 자리에 저는 없었떤 일이며 이 사건은 당시 신고가 접수되어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고, 그때 당시에 폭력을 가했던 친구들은 전부 각자의 잘못을 인정하고 엄격한 처벌과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사건이 마무리 됐다”고 전했다.

다예는 본인은 그 자리에 없었음을 밝히며 “저는 이 글쓴이의 얼굴도 모르며 생활 기록부 도한 깨끗하다”며 “일방적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로 인해 누구보다 열심히 삶을 살고 있는 제 지인들의 신상이 노출 당하고 가족들이 상처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와 확인이 없는 일들을 공론화 시키며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는 것이 아닌 그저 피해받기를 원하는 식의 태도와 글들은 정말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은 개인적인 메세지로 연락처와 신상정보를 노출할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다예는 “대화를 통해 사과할 부분에 대해서는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해 드릴 것으로 말씀드린다. 이번 일로 인해 많이 상처받았을 저희 가족분들과 주변 동료들, 회사 사람들, 멤버들 등 마음에 상처받은 모든 분들과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