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기생충’과 나란히 흥행 곡선… 외화 흥행 TOP3 예고

[텐아시아=우빈 기자]

영화 ‘알라딘’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감독 가이 리치)이 예매율 및 좌석판매율을 좁혀 나가는 흥행 선전을 펼치고 있다.

‘알라딘’은 이미 개봉일부터 연일 흥행 상승 곡선을 타더니 ‘악인전’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선 저력을 보여줳다. 개봉 2주차부터는 개싸라기 흥행을 보여주며 매일매일 개봉주보다 높은 관객수를 기록했다. 지난 31일 박스오피스에서는 좌석판매율 33%를 기록, 신작 ‘기생충’과의 좌석 판매율을 10% 이내로 점차 좁혀 나가는 이례적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주 일일 평일 관객수의 3배 이상 관객을 주말에 모은 ‘알라딘’은 주말 흥행 강세를 바탕으로 단숨에 200만 돌파까지 앞두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흥행 러닝메이트로 지목 받은 ‘알라딘’은 신작 외화 블록버스터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를 거뜬히 제치고 압도적 외화 박스오피스 1위 뿐 만 아니라 주말 중, 2019년 외화 흥행 1위 ‘어벤져스: 엔드게임’, 2위 ‘캡틴 마블’에 이어 외화 흥행 TOP3에 등극할 예정이다. 이 기록은 디즈니 라이브 액션 영화 사상 ‘미녀와 야수'(2017)에 이은 최단 흥행 속도 기록이기도 해 눈길을 끈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