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 소속사, “죽고 싶다” SNS 글에 발빠른 해명… “업로드 중 실수”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배우 이유영이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 공개한 게시물/사진=이유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영이 SNS에 ‘죽고 싶다’라는 글을 적은 것에 대해 그의 소속사는 “실수”라고 답했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31일 “이유영이 SNS 게시글 업로드 중 실수로 내용을 잘못 올렸다”며 “배우 본인도 많이 놀라 게시글의 내용을 바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유영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고 싶다. 매일 매일이 지옥이다. 벗어나고 싶다”라는 글과 함께 여성 스태프에게 머리카락을 정돈 받는 사진을 공개했다.

의미심장한 이 글은 공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별다른 설명 없이 삭제됐다. 해당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만 여전히 게재돼 있다.

삭제 전 그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유영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이유영은 지난 28일 종영한 KBS2 ‘국민 여러분!’에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 다음은 이유영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가 밝힌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이유영 배우 SNS 글 관련해 답변드립니다.

SNS 게시글 업로드 중 실수로 내용을 잘못 올린 것으로 확인했으며, 배우 본인도 많이 놀라 게시글의 내용을 바로 삭제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