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프라이빗 스테이지’ 일반 예매 시작…”본부장이 된 위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위너./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와 가까이서 교감할 수 있는 ‘위너 프라이빗 스테이지 [WWIC2019]’의 일반 예매가 31일 오후 8시 옥션티켓을 통해 시작된다.

위너는 지난 1월 서울 앙코르 콘서트 이후 6개월 만에 ‘프라이빗 스테이지’로 팬들을 찾는다.

위너는 오는 6월 29일 오후 2시와 6시, 2회에 걸쳐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프라이빗 스테이지를 열고 이너서클(위너의 팬클럽명)과 뜻 깊은 추억을 쌓는다.

위너는 앞서 프라이빗 스테이지 스팟 영상을 통해 ‘새로운 WWIC’‘위너가 준비한 위너의 회사 생활 이야기’ 등 이번 프라이빗 스테이지 콘셉트가 담긴 문구로 알찬 구성을 예고했다.

위너의 2019년 프라이빗 스테이지는 ‘오피스 라이프’ 콘셉트다. 멤버들이 회사의 본부장으로 변신해 새롭고 유쾌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위너는 지난 15일 새 앨범 ‘WE’로 컴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