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팬덤, 지드래곤과 열애 지지… “행복한 만남 이어가길” [전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주연,공항패션

배우 이주연./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지드래곤과 또 한 번 열애설이 불거진 이주연의 팬덤이 ‘열애 지지’ 입장을 내놨다.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이주연 갤러리에는 지드래곤과의 열애설과 관련해 지지성명문이 올라왔다. 이주연 팬덤은 “적당한 시기에 좋은 사람을 만나 훗날 백년가약을 맺는 건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축하받아야 마땅한 일이 아니겠느냐”라며 “아무리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직업일지라도, 바로 가까이에서 나를 이해해 줄 수 있는 누군가의 한마디 말이 더욱 힘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세상의 이목을 신경 쓰지 마시고, 스스로를 위해 행복한 만남을 이어 나갔으면 하는 게 팬들의 간절한 바람”이라고 응원했다.

앞서 이주연은 31일 새벽 자신의 SNS에 지드래곤과 함께 찍은 영상을 게재했다가 빠르게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이주연의 이런 행동에 지드래곤과의 열애를 의심했다.

이주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열애설은 사생활이라 밝히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주연과 지드래곤은 2017년 10월과 11월, 2018년 1월, 2019년 5월까지 네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주연은 지난 2월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 출연했으며,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에서 군복무중인 지드래곤은 오는 11월 전역 예정이다.

이주연이 올린 영상.

[이주연 팬덤 지지성명문]

남녀칠세부동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유교의 옛 가르침에서 일곱 살만 되면 남녀가 한 자리에 같이 앉지 아니한다는 뜻으로, 남녀를 엄격하게 구별하여야 함을 이르는 말입니다.

하지만 이것도 이젠 옛말이 되었습니다. 서로의 마음에 작은 꽃봉오리가 존재한다면, 다시 사랑이 피어오르는 건 세상 만물의 이치라 할 수 있습니다.

적당한 시기에 좋은 사람을 만나 훗날 백년가약을 맺는 건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축하받아야 마땅한 일이 아니겠는지요.

아무리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사는 직업일지라도, 바로 가까이에서 나를 이해해줄 수 있는 누군가의 한마디 말이 더욱 힘이 될 수 있으니까요.

그러니 세상의 이목을 신경 쓰지 마시고, 스스로를 위해 행복한 만남을 이어 나갔으면 하는 게 팬들의 간절한 바람입니다.

“사랑을 하고 그것을 잃어버린다 하여도, 전혀 사랑한 적이 없는 것보다 낫다.” -테니슨

2019년 5월31일 이주연 갤러리 일동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