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설인아 “하지원 선배 뒤를 잇는 액션 여배우 되고 싶어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설인아./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설인아가 액션 배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설인아는 최근 종영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명성그룹 회장의 개인 비서 고말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초반 시크하고 도도한 모습으로 걸크러쉬를 선사했던 설인아는 중후반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갑을기획 천덕구(김경남 분)와 커플이 되면서 정의 구현은 물론, 달달한 로맨스까지 선보였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설인아는 드라마 관련 에피소드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인아는 작품이 끝난 뒤에도 일주일에 한 번씩 액션 스쿨을 다니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대로 된 액션 연기를 하고 싶어 꾸준히 연습중”이라며 “국내에서 액션 여배우 하면 하지원 선배님, 할리우드에서는 스칼릿 요한슨이 떠오르지 않나. 그 뒤를 잇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옛날부터 운동을 좋아헀다.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며 “드라마 들어가기 전까지는 주짓수도 취미로 배웠다. 이제는 여름이라 헬스에 더 집중하는 중이다. 일주일에 3번 정도 헬스장에 가서 1시간 30분씩 운동하고, 매일 2시간 정도 강아지와 산책한다. 운동신경은 꽤 좋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유도 교사 출신 공무원 조진갑(김동욱 분)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후 악덕 사업주를 응징하는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28일 3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