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X넷플릭스 ‘농염주의보’, 오늘(31일) 티켓 오픈…전국 사로잡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사진제공=컴퍼니 상상,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박나래가 전국에 있는 관객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31일 오후 6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이하 ‘농염주의보’) 티켓이 인터파크를 통해 단독으로 열린다.

앞서 ‘농염주의보’는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이후 쇄도하는 요청에 힘입어 부산과 대구, 성남, 전주에서 추가 공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에 박나래는 오는 6월 23일 부산 문화회관 대극장을 시작으로 7월 20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 7월 21일 성남 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7월 28일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공연을 펼친다. 

티켓 예매 시작 5분 만에 서울 공연을 매진시켰던 만큼 추가로 오픈될 지역 또한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염주의보’는 넷플릭스와 박나래의 만남으로 화제도 모은 바 있다. 추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탠드업 코미디 스페셜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