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김충재 손에 새로 태어난 ‘아트하우스’…집주인도 손님도 대만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 리모델링에 나선 기안84와 김충재.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의 집이 유럽 감성으로 재탄생한다.

31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김충재가 기안하우스 리모델링을 완성하기 위해 영혼(?)을 갈아 넣는다.

지난주 기안하우스를 탈바꿈하기 위한 첫 시작으로 거실 벽을 남색으로 바꿨던 두 사람은 이날 방송에서 옷방과 화장실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거실 리모델링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평소 조명에 관심이 있는 김충재는 집안의 분위기를 확 바꿀 천장 등을 가져와 교체한다. 조명 하나로 포근해진 분위기에 기안84는 감탄한다.

두 사람은 ‘미대 오빠’들답게 남색 벽과 어울리는 보색 아이템들로 거실을 꾸미고 5년 동안 사용한 소파도 새것처럼 변신시킨다. 두 사람 손에서 재탄생할 기안하우스의 모습이 궁금해진다.

기안84는 김충재와 함께 변화된 집과 어울리는 우아한 만찬의 시간도 갖는다. 확 바뀐 집을 둘러보며 호들갑을 떨다가 스스로에게 던진 자폭의 한마디로 대폭소를 안길 예정이다.

과연 기안84와 김충재의 미적 감각이 담긴 기안하우스는 어떻게 바뀌었을지 31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