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장서희·김보성·황석정, 형제·자매와의 일상은 어떨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부라더시스터’ 포스터/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가 31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부라더시스터’는 스타 형제, 자매들의 리얼한 일상을 통해 ‘소원해진 형제, 자매들의 관계를 회복하는 프로젝트’다. 강호동이 MC로 합류했고, 배우 장서희를 비롯해 김보성, 황석정이 형제, 자매와 함께 평범하지만 웃음과 감동 가득한 일상을 공개하게 된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이제는 어른이 돼버린, 나의 형제, 그리고 자매를 찾는’ 즐거움이 있다. 형제와 자매는 태어나 처음으로 친구가 되는 존재다. 이젠 다 큰 어른이 됐다는 이유로 서로 등한시하고 있진 않은지, 바쁜 일상 속 간단하지만 쉽진 않은 형제와 자매 관계의 답을 찾아줄 신선한 프로그램이자 리얼 드라마가 ‘부라더시스터’다.

자매 관계 회복 프로젝트인 ‘부라더시스터’의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각기 다른 매력 덕에 폭발할 자매·형제·남매간의 케미다. 장서희·장정윤 자매와 김보성·허지훈 형제, 황석정·황석호 남매는 꾸밈없는 리얼한 일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매는 시시콜콜 모든 것을 공유하는 모습, 형제는 함께 있는 순간이 어색해도 서로를 위하는 모습, 남매는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에 있는 MC, 출연자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너무 사랑하기에 헤어지고 싶어도 절대 헤어질 수 없는 ‘K-혈육 라이프’인 ‘부라더시스터’의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리얼 웃음부터 휴먼 스토리로 재미와 감동 모두 선사한다는 점이다. 가식 없는 자매·형제·남매 간의 진짜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그 어떤 프로그램도 주지 못했던 진짜 감동과 웃음을 선물할 예정이다.

너무나 가까운 형제·자매·남매의 이야기이기에 어떠한 설정 자체가 불가능해 리얼한 모습 그대로를 ‘부라더시스터’ 카메라에 담았다. ‘부라더시스터’ 제작진은 “일상의 소소한 리얼 웃음부터 눈물까지 ‘예능 리얼리티’와 ‘다큐멘터리’적 요소가 적절하게 섞여 보는 순간 공감 가득한 리얼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부라더시스터’는 31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