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설인아 “이런 촬영 현장은 처음…시즌2로 다시 만나고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설인아./사진제공=위엔터테인먼트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설인아가 “대기 시간마저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설인아는 최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명성그룹 회장의 개인 비서 고말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초반 시크하고 도도한 모습으로 걸크러쉬를 선사했던 설인아는 중후반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갑을기획 천덕구(김경남 분)와 커플이 되면서 정의 구현은 물론, 달달한 로맨스까지 선보였다.

설인아는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팀워크가 너무 좋았다.  이렇게 즐거운 촬영 현장은 처음이었다. 시즌2가 제작돼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지상파, 케이블을 포함한 월화드라마 가운데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설인아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잘 될거라 예상했다. 대본이 워낙 재밌었고,  1회 편집한 걸 보고 확신했다”고 말헀다. 드라마의 인기 요인으로는 ‘대리만족’을 꼽았다. 그는 “현실에서는 해결되지 못하는 문제들을 드라마에서는 통쾌하게 해결한다. 그런 사이다 매력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준 것 같다”며 “조심스러울 수 있는 부분들을 용기있게 써주신 작가님에게 감사하다.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의 남다른 애정을 뽐내기도 했다. 설인아는 “(김)시은이는 애교가 정말 많다. 누구도 시은이를 사랑스럽게 보지 않을 사람은 없을거다. (이)상이 오빠는 나랑 개그코드가 잘 맞다. (박)세영 언니는 차분하고 나긋나긋하다. (김)동욱 오빠는 정말 자상하다. 한 명 한 명 다 너무 소중한 존재”라며 웃었다.

설인아는 “갑을 기획 식구들 모두 애드리브 욕심이 많다. 처음에는 적응을 못하고 웃어서 NG를 낸 적도 있다”고 밝혔다. 가장 기억나는 애드리브를 묻자 설인아는 “극중 말숙(설인아 분)이가 덕구(김경남 분)에게 ‘손’ 이러니까 덕구가 강아지처럼 손을 얹는 장면이 있다. 즉흥으로 내가 생각해 낸 애드리브였다. 강아지처럼 손을 얹는 모습이 너무 웃겨서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유도 교사 출신 공무원 조진갑(김동욱 분)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후 악덕 사업주를 응징하는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지난 28일 3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