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국제 저작권 관리 단체 연맹 ‘CISAC’ 이사국 선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CISAC 총회에 참석한 한음저협 임직원 단체, 한음저협 CISAC 이사국 당선 발표 이미지./ 사진제공=한음저협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국제 저작권 관리단체 연맹(Confederation Internationale des Societes des Auteurs et Compositeurs, 이하 CISAC)의 이사국에 선출됐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0일 일본 도쿄 뉴 오타니(New Otani)호텔에서 열린 CISAC 정기 총회 이사국 선거에서 한음저협은 101개 단체 중 93개 단체의 지지를 얻어 CISAC 이사국에 선출됐다.

전 세계 약 4백만 창작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CISAC은 음악, 미술, 영상 분야 등 121개국 239개의 저작권 집중 관리 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있으다.

한음저협은 3년의 임기 동안 CISAC 이사회에서 프랑스 SACEM, 미국 ASCAP, 독일 GEMA, 영국 PRS, 일본 JASRAC 등 20여 이사국 단체들과 함께 국제 저작권의 주요 현안 및 사업 진행 등을 결정하는 데 참여한다.

홍진영 한음저협 회장은 “미흡한 국내 저작권법의 개정을 통한 작가들의 권익 증대는 물론, 해외 단체들과의 공조를 통한 저작권 징수 확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