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오승윤, 진심 의심하는 윤선영에게 솔직 마음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호구의 연애’ 스틸./사진제공=MBC

MBC ‘호구의 연애’에서 줄곧 다정한 모습을 보여 왔던 오승윤·윤선영 커플이 처음으로 균열 조짐을 나타낸다.

지난 주 윤선영은 서울 여행에 앞서 진행된 속 풀이 타임 ‘주먹이 운다’에서 오승윤에게 서운함을 표현했다. 윤선영은 지난 경주 여행에서 오승윤과 채지안의 차안 데이트를 언급하며 “채지안과 둘이 같이 목동가는 줄 알았다. 나도 괴물한테 걸려들었나”라고 해 오승윤을 당황시켰다.

오는 2일 방송되는 ‘호구의 연애’에서는 서울 여행의 밤 진실게임 시간이 찾아온다. 오승윤은 ‘주먹이 운다’에서 윤선영이 했던 말이 하루 종일 신경 쓰였다고 전하며 자신의 진심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는 윤선영에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이를 지켜보던 MC들도 “승윤 씨도 그 말이 상처였나 보다. 진심을 몰라줘서 서운했을 것 같다” “두 사람 앞으로 오해가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오승윤·윤선영 커플을 응원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 사이의 오해는 진실게임을 통해 풀릴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