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엑스투’ 세븐틴 승관 눈물…“오늘 받은 이 감동, 앞으로 나눠드리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300 엑스투’ 현장 사진./제공=tvN

tvN ‘300 엑스투’에 그룹 세븐틴이 출연한다.

31일 방송되는 ‘300 엑스투’에는 대세 아이돌 세븐틴이 300명의 떼창러들과 함께 강렬한 퍼포먼스와 매력 넘치는 무대를 선사한다.

이번 무대에서 300명의 떼창러들은 대형 퍼포먼스 외에도 ‘300 엑스투’ 최초로 대열을 이동해야 하는 고난이도 안무를 선보인다. 떼창러들 간의 완벽한 호흡이 요구돼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번 떼창러들은 중국, 미국 샌프란시스코는 물론 인도네시아에서도 참석해 세븐틴의 국제적인 인기를 다시금 확인한다. 멤버 호시를 응원하기 위해 마석고등학교 후배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가 하면, 자녀들 따라 입덕 하신 부모님까지 자리를 빛내며 중년이 넘는 부모님과 함께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한다. 처음 공연장을 찾은 아버지들은 박자를 놓치거나 랩을 따라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가장 열성적으로 떼창 안무에 임해 세븐틴도 감탄할 만한 전율의 무대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 진행된 인터뷰에서 멤버 원우는 “세븐틴이랑 팬들이 워낙 무대에서 잘 놀고 응원도 잘하기로 유명해서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무대에 오른 후 기다렸던 ‘300 엑스 투’ 장막이 걷히자 감격에 젖은 세븐틴 멤버들은 놀란 심경과 기쁨을 각기 다른 표정과 몸으로 개성 넘치게 표현해 내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평소에는 저희가 무대를 압도하는 사람들인데 오늘은 저희가 압도당했다”며 “오늘 이 감동을 가지고 앞으로 감동을 나눠드리는 세븐틴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세븐틴과 떼창러들의 환상적인 합동 무대는 이날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되는 ‘300 엑스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