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고준, 리틀 김종국으로 등극?…소름 돋는 ‘평행 이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스틸./사진제공=SBS

치명적인 ‘더티 섹시’ 매력으로 사랑받는 배우 고준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화끈한 입담을 선보인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는 얼마전 종영한 SBS ‘열혈사제’를 통해 최고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 고준이 스튜디오를 찾는다.

고준의 등장에 모(母)벤져스는 “아주 섹시하게 생겼다” “대성할 것 같다”며 어느 때보다 격한 환영으로 반겨준다. 고준도 이에 화답하듯 현실 아들 느낌을 풍기며 진솔하고 솔직한 토크로 어머님들에게 눈도장을 찍는다.

4명의 모벤져스 중 고준에게 진정한 ‘아들의 향기’ 를 느낀 어머니가 있었다. 그 주인공은 김종국의 어머니다. 고준은 외모와 성격은 물론 가족관계까지 종국과 똑 닮아 녹화 내내 종국 어머니의 폭풍 공감을 얻는다. 종국과 고준 사이의 소름 돋는 평행이론에 모두가 “그것까지 똑같아?” “진짜 비슷하다” 며 고준을 ‘리틀 김종국’ 으로 인정한다.

또한 고준은 모벤져스만을 위한 감미로운 발라드를 선보여 역대 게스트들 중 최고의 매력남으로 등극했다는 후문이다.

고준의 열혈 매력은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