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후드티+청바지 입고 대통령 집무실에…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포스터. /사진제공= tvN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가 대통령을 잃은 국가에서 살아남은 한 사람, 지진희의 ‘권한대행 포스터’를 공개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한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공개된 ‘권한대행 포스터’ 속에서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박무진과 ‘대통령을 잃은 국가, 살아남은 한 사람’이라는 강렬한 문구는 기대와 궁금증을 상승시킨다.

한국 정부를 상징하는 황금색 봉황이 벽을 장식하고 있는 포스터 속 장소는, 바로 청와대 안 대통령 집무실.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비롯한 장관, 국회의원 등이 목숨을 잃은 한국에서 승계서열에 따라 60일간 대통령 권한대행이 된 박무진의 새로운 업무 공간이다. 하지만 흐트러진 머리카락, 대학 로고가 그려진 후드와 편한 청바지 차림의 박무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대통령 집무실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모습이다.

주인을 기다리는 업무 책상에 앉지 못하고 가만히 서 있는 박무진 역시 편한 차림으로 대통령 집무실에 들어설 수밖에 없었던 긴박한 상황이 불편하고 당황스러운 듯 보인다. 그는 환경부 장관이지만, 그간 권력이라는 단어와 거리가 멀었던 삶을 살아왔기 때문일 터. 전대미문의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 이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청와대에 입성하게 된 박무진이 과연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다.

제작진은 “‘권한대행 포스터’는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의지와 상관없이 대통령 집무실에 발을 들이게 된 박무진의 극적인 순간을 담아냈다. 캐릭터의 상황과 감정을 설득력 있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어온 지진희가 갑작스레 고민과 변화에 휩싸이게 된 박무진의 복잡한 심리를 눈빛 하나로 녹여냈다”고 말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한국 실정에 맞게 재창조한 작품이다. 김태희 작가와 유종선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7월 1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