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예고편 캡처/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조정석이 최무성을 향해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놓은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1일 방송되는 ‘녹두꽃’ 21-22회 방송분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송자인(한예리 분)은 무릎을 꿇은 채 자신의 목에 총을 가져다 대고는 “장군께 가서 전해. 거래를 하러 왔다고”라며 결연한 모습을 보인다. 백이강(조정석 분)은 그녀를 걱정스럽게 바라본다.

전봉준(최무성 분)은 동학군이 모인 자리에서 “탐관오리의 죄를 낱낱이 밝혀 처벌한다. 노비문서를 불태운다”라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송자인이 전봉준과 마주한 자리에서 “이 터무니없는 걸 누구에게 팔라는 말입니까?”라고 하자 전봉준은 “전라관찰사 김학진”이라고 힘주어 말한다. 전봉준이 언급한 내용이 적힌 서찰을 보게 된 홍계훈(윤서현 분)은 “막말을 지껄인다”며 호통쳤고, 옆에 있던 김학진(남문철 분)도 짐짓 심각한 표정을 지었다.

총을 든 백이현(윤시윤 분)은 자신을 쫓아오는 동학군 별동대를 피해 황급히 도망가면서 “길을 잃었습니다. 아씨”라고 말한다. 그 시각 백이강은 전봉준을 지게에 태운 채로 녹두밭을 지나가면서 “녹두꽃이 만개한 세상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라면서 속내를 내비친다. 버들(노행하 분)은 백이강을 향해 “대장은 자랑스러워하는 사람이 많다는 걸 알아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새 세상으로 가는 길, 함께 걷지 못할 운명’ ‘새 세상으로 가는 길, 혼자 걷기엔 험한 여정’이라는 문구가 등장해 휘몰아치는 스토리가 예상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