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희와 녹양’ 주역 안지호-김주아, ‘FM영화음악’ 출격…정은채와 만난다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보희와 녹양’ 스틸컷.

안주영 감독의 장편데뷔작 ‘보희와 녹양’의 주역들이 내달 4일  MBC FM4U ‘FM영화음악 정은채입니다’에 출연한다.

‘보희와 녹양’은 10대 아이들의 고민을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배우 안지호와 뮤지컬부터 장단편 영화, 웹드라마까지 반짝이는 행보를 걷고 있는 배우 김주아, 그리고 강렬한 존재감으로 영화의 중심을 잡아주는 서현우와 신동미까지 합세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모든 것이 두려운 소심한 소년 보희 역을 맡은 안지호와 세상이 무너져도 살아남을 것 같은 당찬 소녀 녹양 역을 맡은 김주아 배우가 4일 오후 8시 ‘FM영화음악 정은채입니다’에 생방송으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보희와 녹양’의 캐릭터와 연기 소감은 물론,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방출한다. 

이번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되며, 정은채 DJ의 진행으로 안지호, 김주아의 매력을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보희와 녹양’을 위해 든든한 지원을 펼치는 영화계 인사들의 릴레이 GV도 함께 찾아온다. 내달 5일 오후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오후 7시 30분 상영 후 영화 ‘우리들’의 윤가은 감독의 진행으로 안주영 감독, 안지호, 김주아와 함께 영화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내달 7일 노원 더숲 아트시네마에서는 오후 7시 20분 상영 후 ‘용순’의 신준 감독과 안주영 감독, 그리고 마찬가지로 안지호, 김주아가 함께하는 숲톡이 진행된다. 또한, KT&G 상상마당 홍대 라운지에서는 ‘보희와 녹양’의 현장 스틸 전시가 펼쳐진다. 

‘보희와 녹양’은 소심하고 여린 소년 보희가 대범하고 당찬 소녀 녹양과 함께 아빠를 찾으러 나서게 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이야기다. 현재 상영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