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의 야망, 6g의 대가”…‘보좌관’ 신민아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보좌관’ 신민아 포스터.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이 국회의원으로 돌아온 신민아의 모습이 담긴 메인포스터를 공개했다. 단단한 눈빛으로 프레임을 가득 채운 신민아의 6그램의 야망과 6그램의 대가는 무엇일까.

오는 6월 14일 첫 방송을 하는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신민아는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자 당대변인 강선영 역을 맡았다.

앞서 공개된 수석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버전의 메인포스터에도 같은 문구가 실렸다.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6g’은 국회의원을 상징하는 ‘금배지’를 의미한다. 더 높은 곳에 오르기 위해 잘 나가던 경찰직을 그만두고 국회에 입성한 장태준. 그의 야망이 금배지를 향해 있다면, 이미 이를 성취한 국회의원 강선영의 야망, 그리고 그 대가는 무엇일까. 장태준과는 또 다른 강선영의 여의도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이번 메인 포스터에서 눈길을 사로잡는 건 신민아의 색다른 변화다. 정면을 바라보는 눈빛에서는 당당한 카리스마가 물씬 느껴진다. 살짝 지어보인 미소는 자신감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자신의 유능함과 성취욕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으며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최선을 다해 모두의 ‘워너비’가 된 이유가 이미지만으로도 절로 납득이 된다.

신민아는 “흥미로운 대본과 캐릭터의 차별화된 매력이 2년 만의 복귀작으로 ‘보좌관’을 선택한 이유였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보좌관’ 제작진은 “현장에서 본 신민아는 강선영과 마찬가지로 연기에 모든 열정을 쏟는다. 스타일뿐만 아니라 분위기, 대사톤, 표정, 행동 하나하나에 변화를 심고 있다. 시청자분들 역시 또다른 그녀의 매력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보좌관’은 ‘미스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 그리고 ‘미스 함무라비’ ‘뷰티 인사이드’를 만든 제작사 스튜디오앤뉴가 제작진으로 참여했다. 오는 6월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