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 한지민 향한 직진 고백 “허락해줘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봄밤’ 영상 캡처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정해인이 한지민을 향한 직진을 시작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봄밤’은 시청률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를 기록했으며 2049 시청률은 3.5%로 드라마를 비롯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 유지호(정해인 분)은 이정인(한지민 분)을 향해 억제하던 감정을 드러내 아슬아슬한 관계에 새로운 균열이 생겨났다.

도서관 책장 사이로 이정인을 바라보던 유지호는 갑작스레 그녀 앞에 등장한 권기석(김준한 분)으로 인해 일순간 몸을 숨겼다. 그녀 또한 당황하긴 마찬가지였고 이후 말없이 도서관을 나간 유지호에게 “왜 피했냐”며 “지호 씨하고 내가 뭐라도 했냐”고 괜스레 쏘아붙였다. 유지호는 “하자면 할래요? 할 자신 있어요?”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지금 나한테 오면… 이정인 다시는 못 돌아가”라고 말해 이정인을 옴짝달싹 못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싹튼 마음을 ‘친구’로 옭아매면서도 때로는 어쩔 수 없이 넘쳐흐르는 순간들을 막을 수 없었다. 모험을 하느냐 마느냐 혼란스러운 기로에 놓인 이정인과 권기석 앞에서 그녀와의 연락을 숨기는 유지호, 둘의 복잡미묘한 감정선은 한지민과 정해인의 섬세한 표현력이 더해져 한층 설득력 있게 그려졌다.

약국을 열었냐는 짧은 문자를 보낸 이정인과 이를 본 유지호 모두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은 서로에게 조급한 마음을 엿보이게 했다. 막상 만나면 서로에게 지지 않으려 투닥투닥 하다 픽 미소 짓고야 마는 이들의 대화에는 은근한 기류가 감돌아 현실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8회 말미에는 두 사람이 솔직한 속내를 털어놔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유지호는 무작정 그녀를 찾아갔으면서 선택을 떠밀었다며 사과했고, 이정인 역시 자신이 여지를 주며 지나쳤다며 미안하단 말을 건넨 것. 유지호가 “나는 정인 씨한테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요”라고 하자 이정인은 “안 그래. 난 지호 씨를 알게 돼서… 참 좋아요”라고 답했다.

유지호는 “어떤 것도 바라지 않을 테니까 정인 씨만 볼 수 있게 허락해줘요”라고 담백하지만 강렬하게 고백했다. 과연 불현 듯 덮쳐온 감정 속 위태로운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는 두 사람에게 새로운 변화가 찾아올까.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