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조장풍’ 박세영 “‘이 장면, 진짜 너 같아’라는 말, 처음이었어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박세영./사진=씨엘엔컴퍼니

“드라마 ‘돈꽃’이 끝나고 1년간 쉬었어요. 너무 앞만 보고 달려서 저를 돌아볼 시간이 필요했거든요. 혼자 생각을 정리하면서 저 자신과 일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나답게 살아간다는 건 뭘까’ 했어요. 그러다가 ‘조장풍’ 대본을 보게 됐는데,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다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더라고요. 모두 정의롭고, 또 나답게 살고 싶지만 현실에 나를 맞추는 선택들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는 걸 봤어요. 직업이 각각 다른데도 말이에요. 그 모습들에 많이 공감하게 됐습니다.”

MBC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을 마치고 만난 배우 박세영의 목소리는 편안했다. 진하지 않은 화장에도 박세영의 눈은 또렷하고 맑았다. 박세영은 “‘조장풍’은 그렇게 한 사람 한 사람, 약자들의 이야기가 끌리게 했다”고 덧붙였다.

‘조장풍’은 근로감독관 조진갑(김동욱 분, 별명 ‘조장풍’)이 약자들과 함께 부조리한 세상을 바꿔나가는 이야기를 담아 시청률 8.3%로 종영했다. 10%의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노동자와 노동환경 문제를 다루고 에 다양한 갑질 현상 및 사회적 이슈를 패러디하면서 월화극 1위를 지켰다.  

박세영은 “정의롭고 싶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 현실에 맞춰 살아가야 하는 ‘을’들의 이야기, 이런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에 끌렸다”고 말했다./사진=씨엘엔컴퍼니

시청률 20%를 넘기며 흥행한 ‘돈꽃’ 이후 박세영이 ‘조장풍’을 택한 건 여러 모로 흥미로워 보였다. 박세영이 연기한 형사 주미란은 조진갑과 이혼한 지 10년이 된  설정이다. 전남편과 아이까지 있는 인물. 드라마 제목이 말해주듯 조진갑 역의 김동욱이 원톱이다. 극 초반 비중이 적어서 아쉽지 않았을까.

“9회 즈음인가, 제가 나오는 게 한 신밖에 없을 때가 있었어요. 감독님께 ‘미란이가 지금 뭐하고 있는지만 알려주시면 안 될까요?’ 묻기도 했어요. 다음 연기할 때 필요할 것 같았거든요. 하하. 그런데 ‘조장풍’은 처음부터 누가 봐도 (김)동욱 선배가 원톱 주인공인 게 보이잖아요. 그걸 너무 잘 알고 들어가서 분량에 대한 욕심은 하나도 없었어요. 오히려 쉬다가 들어갔는데 빡빡하지 않고 적응할 시간이 생겨 좋았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다같이 대학교에서 공연을 올리는 느낌이었어요. 다른 동료들과 많이 친해지기도 했고, 그래서 즐거웠습니다”

박세영은 “아쉬운 게 있다면 분량이 아니라 연기”라면서 “‘편하게 하자’고 마음 먹고 ‘조장풍’에 들어간 건데, 이제까지 내가 해왔던 절절한 연기와는 톤이 달라서 연기 자체를 처음하는 기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장풍’을 통해 내 새로운 모습을 보셨다면 감독님 덕분이다. 편안한 모습을 끌어내 주셨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형사 주미란을 연기한 박세영./ 사진제공=MBC

‘조장풍’은 여러 모로 박세영에게 ‘처음’을 가져다 준 작품이었다. 그는 “평소에는 미란이처럼 편하게 (잘 꾸미지 않고) 다닌다. 그런데 촬영할 때는 항상 화려하게 풀메이크업을 하고 화려한 옷을 입지 않나. 그럴 때면 가장 가까운 친구에게도 ‘너 아닌 것 같아’라는 말을 자주 들었다”면서 “그런데 ‘조장풍’을 보고선 친구가 ‘너 지금, 너 같아 보여’라고 했다. 처음 들어본 말”이라면서 눈을 반짝였다.

“평소에 꾸미는 데 생각보다 무딘 편이에요. 액세서리를 파는 데 가면 ‘와! 예뻐!’ 하면서 감탄하기보단 ‘이게 예쁜가?’ 하고 그냥 바라보는 편이고요. 그러다가 촬영할 때 다른 사람이 되는 것처럼 꾸미는 게 재미있곤 했어요. 그런데도 힐을 신고, 화장을 계속 신경 쓰고, 치마를 입으면 담요를 둘러야하고 그런 건 불편할 때가 많아요. 이번엔 그런 걸 안하니까 세상 편하더라고요. 연기에만 더 집중할 수도 있었고요.”

원래 살이 잘 찌는 체질이라 작품하기 전에는 무조건 살을 빼는데 이번에는 유도를 하는 형사 역이라 삼시세끼를 다 챙겨 먹었다고 했다. 그는 “‘증량’을 한 게 아니고 감량을 안 한 것”이라며 “또 다른 캐릭터를 만난다면, 거기에 맞춰 변화하면 되니까”라고 말했다.

액션도 처음이었다. 엎어치기를 하고 팔을 뻗어 비리 국회의원 양인태(전국환 분)의 수갑을 채운 것도 주미란이었다. ‘여성스러웠던 이미지가 반전된 것 같다’고 하자 박세영은 “아닌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나는 여성스럽지 않은데 그런 캐릭터를 많이 연기했다”며 “끼가 별로 없는 데다 조용하니까 여성스럽다고 하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또 “운동을 잘 하는 편이 아니라서 액션이 쉽지는 않았지만, 진짜 재미있었다”면서  “현실에 치여 자기 안의 정의로움을 꺼내지 못한 주미란이 변화하는 모습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20대 초반에는 저도 미란이와 조진갑처럼 정의로웠던 것 같아요. 정의는 아니어도 ‘오지랖’이 있었다고 해야 할까요? 부당한 일이 있으면 ‘아, 잠깐만요’하고 나가는 사람이요. 그런데 일을 시작하면서 조금 주저하게 된 면이 있어요. 나의 모든 행동이 옳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도 있다는 걸 알고요. 이번에 미란이를 연기하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극 후반으로 갈수록 변화하는 주미란처럼, 박세영에게도 달라진 게 있었을까. 그는 ‘조장풍’을 통해 좀 더 편해지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박세영은 “‘돈꽃’ 후에 1년간 쉰 이유가 ‘잘하자’ ‘잘해야 한다’는 강박을 내려놓고 싶어서였다”면서 “편하게 스스로 만족하면서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너, 참 편해 보인다’는 말을 참 많이 들었다”며 웃었다.

“늘 절절하거나 아련한 캐릭터를 맡다가 한번 제 편한 모습을 보여드리니까 저 스스로도 마음이 편해진 것 같아요. 액션도 그리 많은 분량은 아니었지만, 하면서 정말 신이 났어요. 자꾸자꾸 더 새로운 걸 해봐야겠단 생각입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