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조여정 “칸인 줄도 잊고 영화에 푹 빠져서 감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여정/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됐던 순간의 기분을 털어놓았다.

‘기생충’의 개봉일인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극 중 부잣집인 박사장네 안주인 연교 역을 맡은 배우 조여정을 만났다.

영화를 국내 관객들에 선보인 소감을 묻자 “제가 출연을 안 했다고 하더라도 당장 보고 싶은 영화”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개봉 전 기술시사회 때 영화를 처음 보고 칸에서가 두 번째였다. 거의 그대로다”고 밝혔다.

조여정은 “처음에 극장 들어갈 땐 ‘여기서 내 영화가 나오다니’ 그랬다. 맨 처음 영화를 봤을 때는 기우(최우식)의 마음을 따라가면서 봐서 마음이 아프고 슬펐다. 두 번째로 칸에서 볼 때는 이야기에 푹 빠져서 재밌게 봤다. 보다가 ‘여기가 뤼미에르 극장이었지’ 그랬다. 여기가 어딘지 모를 정도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기생충’은 가족이 모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30일 개봉했으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