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조여정 “봉준호 감독, 유쾌하고 푸근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여정/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여정이 영화 ‘기생충’을 통해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극 중 부잣집인 박사장네 아내 연교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여정을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조여정은 봉준호 감독과의 작업이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은 마주하면 인간적이고 푸근하다. (봉테일이라는 별명 때문에) 예민하고 까칠할 거 같은데 그것과는 (거리가 멀다). 웃음이 끝이지 않으면서 작업하는 현장”이라고 기억했다. 또한 “현장에서만 나올 수 있는 순발력으로 표현된 장면까지 영화에 최대한 담아내는 게 감독님의 힘”이라고 치켜세웠다.

연교를 연기할 때 극 중 남편인 박사장 역 이선균의 연기에도 도움을 받았다. 조여정은 “(이선균이) 이래서 좋은 여배우들과 작품을 같이 많이 했나보다 느낄 만큼 처음부터 자연스럽고 편했다”며 “첫 촬영부터 박사장으로 보였다. (연교가 박사장을) 어려워하는 느낌, 연교도 나름대로 집안일을 잘 신경 쓰고 있다는 설정이 자연스럽게 생겼다. 이게 이선균이 가진 힘이라고 생각됐다”고 말했다.

가사도우미 문광 역의 이정은과 같은 작품에서 만나게 된 일은 기뻐했다. 조여정은 “평소 너무나 좋아하던 배우인데, 같이 하니까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에서 꺼내기 힘든 말을 해야 하는 장면에서는 실제로 마음이 아프고 미안했다. 그 얘길 꺼내는 게 힘들어서 정식 촬영 전부터 기운 없이 앉아있는데 감독님이 그 모습을 찍어서 영화에 쓴 것 같다”고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기생충’은 가족이 모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30일 개봉했으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