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조여정 “‘짜파구리’ 먹고 소파서 낮잠 자는 ‘사모님’ 연기…사람 사는 건 똑같다 싶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여정/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여정이 부자와 빈자를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만의 특별한 점을 꼽았다.

극 중 부잣집인 박사장네 아내 연교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여정을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조여정은 “두 가족을 통해 다른 작품에서 많이 다뤄지지 않은 인물의 이면이 다뤄지는 게 새로워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한 가지 모습만 있는 게 아닌데 한 쪽 면만 비춰질 때 선입견이 생기는 것 같다. (연교는) 부자인데 착하고 고의가 없이 열심히 살뿐이다. (기택의 가족은) 생활고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기도 한다. 그런 걸 좋다, 나쁘다고 이야기하지 않는 감독님의 시선이 놀라웠다”고 털어놨다.

연교는 자기자신이 똑똑하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단순하고 순진하다. 조여정은 “연교를 연기하며 사람이 사는 건 다 똑같다고 더욱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소유하지 못하고 원하던 사람이 (부자가 됐을 때) 좋은 거지, 원래부터 그랬다면 연교는 그게 좋은 건지 모를 것 같다. 나름대로 애들 학업 문제로 전전긍긍하기도 한다. 드레스 같은 잠옷을 입고도 소파에 누워서 낮잠을 잔다. 그게 얼마짜리든 소파는 낮잠 자고 앉아 있는 용도인 것이다. 똑같이 ‘짜파구리’도 먹는다”고 캐릭터에 대해 이야기했다.

‘기생충’은 가족이 모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30일 개봉했으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