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소녀’, 다국적 소녀들의 좌충우돌 ‘K팝 댄스 과제’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유학소녀’ 2회 예고/사진=Mnwt 제공

Mnet ‘유학소녀’의 다국적 소녀들이 첫 번째 평가 과제 수행에 나선다.

30일 방송될 ‘유학소녀’에서는 멤버들이 양 팀으로 나눠져 ‘K팝 댄스 과제’를 수행한다.

이날 방송에서 본격적인 유학 시작과 함께 소녀들을 긴장케 할 댄스 과제가 공개된다. 그룹 여자친구의 안무를 창작한 안무가 박준희에게 ‘K팝 안무 재해석 미션’을 받은 소녀들은 서로 힘을 합쳐 안무를 창작하고 영상을 제작한다.

소녀들은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과제에 참여하고 어려움 속에서도 서로를 다독이고 의지를 다지는 등 훈훈한 팀워크를 과시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2회 예고편에는 눈물을 훔치는 소녀들의 모습이 공개돼 과제수행 중 소녀들에게 어떤 일이 닥쳤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유학소녀’는 방송 직후 각종 포털 사이트의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조사에 따르면 비드라마 TV 화제성 부문에서 ‘프로듀스 X 101’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유학소녀’는 K팝을 사랑하는 세계 각국 소녀들이 보컬, 댄스를 비롯해 다양한 한국 문화를 배우고 도전하며 성장해 나가는 버라이어티다. 소녀들의 톡톡 튀는 매력과 신선한 구성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