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도 통했다”…세븐틴,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2위 기록 ‘현지 반응 폭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그룹 세븐틴/ 사진= 플레디스

그룹 세븐틴이 지난 29일 일본에서 발표한 첫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세븐틴은 이번 싱글 앨범을 통해 약 1년 만에 일본 오리지널 곡을 발매했다.

타이틀곡 ‘Happy Ending(해피 엔딩)’은 이날 공개되자마자 일본 음원사이트 라인 뮤직에서 ‘탑 100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세븐틴의 첫 싱글은 판매량이 11만 장을 돌파하며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2위에 올랐다. 이는 지난 번 발매한 미니 앨범 ‘WE MAKE YOU(위 메이크 유)’의 1일 음반 판매량인 9만 장 보다 많은 수치다. HMV 온라인 샵에서는 일간 음악 CD·DVD 판매량이 1위에 오르는 등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해외 아이튠즈 차트에서도 좋은 성적을 얻어냈다. ‘Happy Ending(해피 엔딩)’은 일본, 스페인, 네덜란드 등 5개국 1위를 기록함과 동시에 영국, 캐나다, 미국, 호주 등 17개국에서 TOP 5에 진입했다.

세븐틴은 일본 최대 번화가인 시부야의 유명 패션몰 ‘SHIBUYA109’ 외벽에 자신들의 사진을 게재하고 ‘SEVENTEEN×SHIBUYA109 EARLY SUMMER CAMPAIGN’을 펼치는 등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에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세븐틴은 앞으로도 다양한 일본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