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정해인, 속마음 밝힐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밤’에서 한지민과 정해인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진다.

‘봄밤’은 무미건조한 일상에 갑작스레 찾아든 새로운 감정의 파동을 겪고 있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정해인(유지호 역)의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오랜 기간 지속해온 권태로운 연애와 의무처럼 따라온 결혼 얘기에 다시금 관계를 되짚어보려는 이정인(한지민)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이 순간 그녀의 마음을 자꾸만 건드리는 남자 유지호(정해인)의 등장은 더욱 앞날을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예고, 그 역시 한 아이를 둔 싱글 대디라는 점에서 순탄치 않은 현실을 짐작케 한다.

결혼 할 남자가 있고 싱글 대디라는 각자의 상황을 밝히고도 서로에게 이끌리는 시선을 멈추지 못한 두 사람은 ‘친구’라는 이름으로 더욱 가슴 조마조마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함께 차 안에 있는 이정인과 유지호가 심상치 않은 갈등 기류를 형성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돌연 차 밖으로 나온 유지호의 표정에서는 착잡함이 느껴진다. 홀로 차안에 남은 이정인은 눈물을 참는 듯 질끈 눈을 감고 있다.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봄밤’ 제작진은 “오늘(30일) 방송에서 이정인과 유지호가 서로의 속마음을 보다 직접적으로 드러낸다. 두 사람 사이가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봄밤’은 오늘(3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