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한 속사정은 무엇일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섹션TV’ 구하라./ 사진제공=MBC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오늘(30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최근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구하라와 관련된 이야기가 다뤄질 예정이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26일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게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에 섹션TV 제작진은 당시 현장을 출동했던 소방대원을 찾아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소방대원은 “(구하라 씨의)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다행히 호흡과 맥박은 있어서 고압 산소 치료가 가능한 곳으로 이송했다”며 상황을 전했다.

구하라는 28일 일본 연예매체를 통해 “여러분께 걱정을 끼치고 소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건강상태는 회복 중이다. 여러 가지 일이 겹쳐서 마음이 괴로웠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마음을 강하게 하고 또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늘(30일) 열릴 예정이었던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 씨의 2차 공판 기일 또한 불투명한 상황이다.

예능에서 밝고 활기찬 모습으로 사랑받았던 그녀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지 오늘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