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오창석, 이채은에 애프터 신청하자 “글쎄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2’ 오창석·이채은 커플의 데이트.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에서 오창석이 첫눈에 반한 이채은을 향해 무릎까지 꿇으며 설레는 마음을 표출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오창석은 소개팅으로 만난 이채은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조각 같은 외모의 오창석과 레드벨벳 아이린을 닮은 이채은, 선남선녀의 만남으로 방송이 끝난 후에도 포털사이트에 이들의 이름이 실검에 올랐따.

30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첫 만남부터 운명적으로 끌린 두 사람이 북악산으로 드라이브를 나간다. 이채은이 푸르른 신록과 탁 트인 서울 전망에 감탄했다. 그 사이, 바지 밑단이 뜯어졌다는 이채은의 말을 기억하고 있던 오창석은 근처 편의점에서 옷핀을 구해와 이채은의 바지 밑단을 손수 집어주며 다정다감한 매력을 보였다. 오창석이 이채은을 벤치에 앉게 한 후 무릎을 꿇고 한 땀 한 땀 밑단을 수선하자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들도 깜짝 놀랐다. 낭만적인 오창석의 면모에 MC 최화정, 박나래는 “알렉스의 세족식 이후 다시 없을 줄 알았다” “(오창석의) 세심한 모습이 너무 좋다”며 환호했다. 첫 만남부터 초고속 호감도로 스튜디오 출연자들의 질투 어린 반응마저 자아냈던 오창석과 이채은 커플의 북악산 데이트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북악산 드라이브 데이트를 마친 오창석은 이채은과 저녁 식사를 위해 자신의 단골 가게로 향했다. 이채은에게 눈을 떼지 못하던 오창석은 급기야 식당 직원에게 “예쁘죠”라고 이채은을 자랑하기도 했다.

오창석이 식사를 마친 후 전화번호를 물으며 애프터 데이트를 신청하자 이채은은 “글쎄요”라며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였다. 내내 달달했던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과연 오창석은 첫 만남에서 채은의 번호를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첫 만남부터 초고속 호감도로 커플 성공을 예감케 한 오창석-이채은 커플이 신록의 서울을 배경으로 한 편의 화보 같은 데이트를 보여준다”며 “오창석의 로맨틱한 면모가 100% 보여지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연애하고 싶은 감정을 몽글몽글 솟구치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창석과 이채은이 정식 커플이 될 수 있을지 30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