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환골탈태한 기안하우스에 “홍대 커피숍 느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하우스가 환골탈태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하우스 리모델링 2탄이 공개된다. 기안84와 김충재는 저번주에 이어 예술혼을 불태울 예정이다.

깨끗해져 가는 집에 탄력을 받은 기안84와 김충재는 가장 심각한 안방과 화장실을 본격 리모델링한다. 두 사람은 물때가 잔뜩 낀 거울을 교체한 것만으로도 분위기가 화사해진 화장실을 보고 굉장히 만족해 한다.

특히 찢어지고 누렇게 뜬 벽지를 해결하기 위한 기안84와 김충재의 특별한 셀프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빛을 발한다. 확 바뀐 집을 가만히 감상하고 있던 기안84는 “홍대 커피숍 느낌”이라며 뿌듯해 해 새롭게 바뀐 기안하우스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기안84와 김충재의 남다른 셀프 인테리어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